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산서 5억원 대 스크린골프 내기 도박 의혹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스크린골프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스크린골프

경기 안산의 한 스크린골프장에서 수억 원대의 사기도박이 이뤄졌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안산 단원경찰서는 이러한 내용의 진정서를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넘겨받아 수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사업가 A씨는 2013년 우연히 알게 된 안산의 한 스크린골프장 업주 B씨 등 5명에게 사기도박으로 5억여원을 잃었다.  
 
B씨 일행은 판당 100만~500만원을 걸고 내기 골프를 하자고 제안했고, 초보였던 A씨는 일행 중 한 명에게 대신 돈을 거는 방식으로 2015년 3월까지 130여 차례 내기에 참여했다.  
 
그러던 중 A씨는 최근 B씨 일행인 C씨로부터“B씨와 짜고 일부러 지는 등 승부를 조작했다”는 말을 듣고 지난 1일 국민권익위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권익위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지난 6일 A씨와C씨에 대한 조사를 마쳤고, 조만간 B씨 등 나머지 내기 골프 가담자들을 불러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