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김여진 ‘손석희 시선집중’ 출연 무산에 국정원 개입 정황 드러나

[사진 JTBC]

[사진 JTBC]

배우 김여진씨가 2011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 프로그램에 고정 패널로 섭외됐다가 국가정보원의 개입으로 출연이 무산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8일 검찰과 MBC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김재철 전 MBC 사장이 2011년 6월 국정원의 요구를 받아들여 김여진씨의 출연 취소를 지시한 정황을 파악하고 김 전 사장의 구속영장에 이를 범죄사실 중 하나로 넣었다.  
 
 당시 김씨의 석연치 않은 출연 무산 소식이 알려지면서 MBC 안팎에서 외압 의혹이 일었다. 실제로 하차 배후에 ‘원세훈 국정원’이 있었다는 단서가 검찰에 확보된 것으로 전해졌다.
방문진 임시 이사회가 열린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본회에서 MBC 노조원들이 김장겸 MBC 사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방문진 임시 이사회가 열린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본회에서 MBC 노조원들이 김장겸 MBC 사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MBC는 2011년 6월 27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김씨가 ‘손석희의 시선집중’의 격주 월요일 고정 코너인 정치·사회·문화 분야 ‘보수 대 진보토론’ 코너의 새로운 패널로 참여한다고 예고했다. 보수 진영을 대변하는 패널은 전원책 변호사였다.
 
 그러나 3주 뒤인 7월 15일 제작진은 프로그램 홈페이지에 “MBC가 새로 개정한 방송심의규정에 의해 김씨의 출연이 불가능하게 됐다”고 공지하며 김씨의 출연 무산 소식을 알렸다. 김씨는 같은 달 18일부터 출연하기로 예고된 상태였다.
 
국정원 방송장악 의혹을 받고 있는 김재철 전 MBC 문화방송 사장이 6일 오전 피의자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날 지검에는 MBC 관계자들이 나와 손팻말을 들고 "김재철을 구속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우상조 기자

국정원 방송장악 의혹을 받고 있는 김재철 전 MBC 문화방송 사장이 6일 오전 피의자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날 지검에는 MBC 관계자들이 나와 손팻말을 들고 "김재철을 구속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우상조 기자

 실제로 MBC는 김씨 출연 무산 조치에 앞서 ‘사회적 쟁점이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한 사안에 대해 특정인이나 특정단체의 의견을 공개적으로 지지 또는 반대한 인물이 시사 프로그램의 고정 출연자로 출연할 수 없다’는 취지로 심의규정을 개정했다. 김씨는 당시 ‘반값 등록금’ 이슈와 한진중공업 파업 등에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냈다.  
 
 김씨의 출연 무산과 심의규정 개정 소식이 알려지자 MBC 노조가 반발 성명을 냈다. 소설가 공지영과 조국 서울대 교수(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등 각계 인사 13명은 이런 MBC 조치에 항의하며 MBC 출연을 하지 않겠다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MBC는 ‘확정되지 않은 김씨의 출연을 발표했다’는 이유로 라디오본부장과 홍보국장 등 당시 담당 보직간부 4명에게 근신 처분을 내렸다.  
지난 9월 배우 김여진씨가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2TV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월 배우 김여진씨가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2TV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국정원 관계자가 백종문 당시 편성제작본부장(현 MBC 부사장) 등 간부를 만나 전했고, 이는 김재철 당시 사장으로까지 전달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김씨의 방송출연 취소 조치 등이 방송활동에 대한 업무방해에 해당한다고 보고 관련 내용을 김 전 사장의 구속영장 범죄사실에 추가했다.
앞서 검찰은 7일 국정원법 위반(직권남용), 업무방해,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김 전 사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원은 9일 밤늦게나 10일 새벽 김 전 사장의 구속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김 전 사장은 6일 검찰에 출석해 취재진과 만나 “제 목숨을 걸고, 단연코 MBC는 장악할 수도, 장악될 수도 없는 회사”라고 말했다.  
 
지난 8월 서울 상암동 MBC 본사 정문앞에서 MBC 시사제작국 기자와 PD들이 제작중단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지난 8월 서울 상암동 MBC 본사 정문앞에서 MBC 시사제작국 기자와 PD들이 제작중단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한편 손석희 앵커는 지난 9월 JTBC 뉴스룸의 ‘앵커 브리핑’ 코너에서 당시 사건을 전했다. 손 앵커는 “이명박 정부 당시의 국정원이 방송 프로그램에까지 개입해서 정부에 비판적인 진행자를 솎아내고, 프로그램의 방향을 바꾸려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 당시 배우 김어진씨는 정치사회적으로 할 말은 해서 이른바 ‘개념 배우’라는 별명을 얻고 있었다. 연예인이 정치적 발언을 하면 왜 개념이 있다는 칭찬을 들어야 하는지…. 그것도 어찌 보면 한국적 상황인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튼 배우 김여진씨를 전원책 변호사의 맞상대로 해서 토론 코너에 출연시키려던 당시 라디오 프로그램의 시도는 무산됐다. 라디오 프로그램은 제가 진행하던 프로그램이었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