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부인 고충 토로하자 멜라니아도 “현미경으로 보는 것 같다”며 공감

 
김정숙 여사와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한미 어린이 환영단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와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한미 어린이 환영단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7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한 트럼프 대통령의 만찬사는 즉석에서 수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는 이런 내용을 담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 후일담을 8일 공개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만찬 도중 트럼프 대통령의 만찬사에 문 대통령이 감사를 표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만찬사가 바뀐 사연을 털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원래는 공식적이고 격식 있는 내용이었지만 문 대통령을 향한 저의 따뜻한 느낌이 잘 표현되지 않아 즉석에서 표현을 바꿨다”고 귀띔했다. 이어 웃으면서 “수정 전 원고를 갖고 있던 제 통역관이 고생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만찬사는 우리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선물”이라며 다시 한 번 감사를 전했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청와대에서 열린 공동기자 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청와대에서 열린 공동기자 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만찬 후 열린 문화공연에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비나리’ 사물놀이 공연 중 “사물놀이는 악귀를 물리치고 행운을 가져다주는 의미가 있다”며 “아시아 순방 일정을 잘 마무리하길 기원하는 마음에서 선곡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감사를 표했고 미국 측 수행원 대부분이 사물놀이 가락에 몸을 맡기며 흥겨워했다는 전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이에 앞서 양국 정상은 단독·확대 정상회담 이후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며 우의를 다졌고, 상춘재에 도착해 양국 영부인 환담 자리에 합류했다. 양국 영부인은 이날 따로 소정원을 함께 걸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이에 앞서 양국 정상은 단독·확대 정상회담 이후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며 우의를 다졌고, 상춘재에 도착해 양국 영부인 환담 자리에 합류했다. 양국 영부인은 이날 따로 소정원을 함께 걸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친교 산책 중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명칭을 두고 문 대통령에게 사우스 코리아(South Korea)와 코리아(Korea) 중 어떤 표현을 선호하는지 물었다. 문 대통령은 ‘코리아’가 좋다면서도 공식 명칭은 ‘리퍼블릭 오브 코리아(Republic of Korea)’라는 점을 알려줬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국회 연설에서 ‘코리아’를 26번, ‘리퍼블릭 오브 코리아’와 ‘사우스 코리아’를 각각 4번씩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차담회를 마친 뒤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차담회를 마친 뒤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와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 간 만남의 뒷얘기도 공개됐다. 양 정상 내외의 상춘재 차담 중 멜라니아 여사가 “김 여사가 한반도 문제를 걱정해 때때로 잠도 못 이룬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마음이 아름다운 부인을 두셨다”고 덕담을 건넸다.
 
 김 여사가 실향민인 시어머니 이야기를 해주며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나라 평화 정착을 위해 좋은 말씀을 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누군가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우리가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멜라니아 여사는 김 여사와의 별도 차담에서 대통령 부인으로서 살아가는 고충도 털어놨다.김 여사는 “큰 행사를 치를 때면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일이 어색하다”며 “많은 분이 저만 보는 것 같아 때로는 힘들다”고 말했다. 이에 멜라니아 여사는 “마치 사람들이 현미경을 갖다 대고 보듯이 나를 봐서 힘들 때도 많다. 지금은 많이 익숙해졌다”며 공감을 표했다. 김 여사는 “자유로운 삶이 그립기도 하지만 내가 하는 일이 얼마나 중요하고 잘해야 하는 일인지 알기에 매일 밤 다짐한다”고 말했다. 멜라니아 여사도 “우리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사람들, 특히 힘들 때 우리를 바라보는 국민이 있다”며 “그분들을 생각하면 뭔가를 자꾸 하게 되더라”라고 언급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차담에 나온 떡을 맛보면서 “식감이 정말 좋고 맛있다”고 좋아했다.
 
 김 여사는 건축을 전공한 멜라니아 여사와의 만남에서 상춘재의 아름다움을 설명했다. 김 여사는 “이 건물은 한국의 전통가옥인데 지붕의 처마 끝이 살짝 올라간 모습이 아름답지 않나”라며 “한국의 전통가옥에서는 안에서 밖을 바라보면 한 폭의 그림 같다”고 말한 뒤 안으로 들어가자고 권했다.
김정숙여사와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공식환영식에 참가했던 한.미 어린이 환영단 중 한 어린이가 준비한 그림집(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그린)을 살펴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정숙여사와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공식환영식에 참가했던 한.미 어린이 환영단 중 한 어린이가 준비한 그림집(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그린)을 살펴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멜라니아 여사는 상춘재에 들어가기 위해 높은 굽이 달린 구두를 벗고 김 여사가 준비한 슬리퍼로 갈아 신었다. 미국 측 보좌진은 멜라니아 여사가 낯선 이들과 많은 말을 하지 않아 환담이 길지 않은데도 김 여사와 1시간 넘게 이야기한 것을 보고 대단한 궁합(great chemistry)이라고 평가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