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 24차례 때리기도…‘아동 학대’ 원장수녀 범행 추가 확인

가톨릭 성당에서 운영하는 한 유치원에서 원장인 수녀 A씨가 두살배기 원생을 폭행하는 장면. [CCTV 영상 캡처]

가톨릭 성당에서 운영하는 한 유치원에서 원장인 수녀 A씨가 두살배기 원생을 폭행하는 장면. [CCTV 영상 캡처]

지난 8월 밥을 먹지 않는다는 이유로 두 살배기 원생을 폭행한 충북 영동 모 유치원장 수녀 A(44)씨의 아동학대 장면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영동경찰서는 해당 유치원에서 확보한 CCTV 저장장치 영상을 복원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복원한 영상 64일 치 가운데 10일 치에서 폭행 학대 장면이 확인됐다.  
 
A씨는 B군을 강제로 주저앉히고, 밀치는 등 하루 24차례나 폭력을 가한 날도 있었다.  
 
앞서 지난 8월 28일 A씨는 B군을 복도 바닥에 쓰러뜨리고, 뺨을 때린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B군 부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유치원 복도에 설치된 CCTV에서 이 같은 폭행장면을 확인했다.
 
또 원생 9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2명으로부터 추가 피해 진술도 확보했다.  
 
경찰은 추가 증거확보를 위해 교실 안에 있던 CCTV 저장장치를 떼어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복원을 의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