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미니지방선거 공화 참패…“반트럼프 정서 탓”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당선 1주년(8일)을 앞두고 치러진 버지니아ㆍ뉴저지 주지사, 뉴욕시장 선거에서 공화당이 참패했다.
 

스윙 스테이트’ 버지니아, 트럼프에 등돌려
뉴욕시장 역시 민주당 더블라지오 시장 재선
중간선거 앞둔 공화 의원들 트럼프 거리둘 듯

이번 미니지방선거는 내년 연방의회의 중간선거 표심을 가늠할 수 있는 전초전 성격으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민심의 풍향을 보여주는 것으로 여겨졌다.
특히 버지니아주는 전통적으로 공화당과 민주당이 경합해 온 이른바 스윙 스테이트(swing state)로 이번 선거에서는 53.9%를 득표한 민주당 랄프 노덤 후보가 45% 득표에 그친 공화당 에드 길레스피 후보를 눌렀다. 미국 정치의 중심 워싱턴DC에 인접한 인구밀집 지역에서 민주당 표가 쏟아졌다.  

 
7일(현지사간) 트럼프 대통령의 1년 평가 성격의 선거로 관심을 모은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에서 민주당 랄프 노덤 후보가 당선이 확정되자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7일(현지사간) 트럼프 대통령의 1년 평가 성격의 선거로 관심을 모은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에서 민주당 랄프 노덤 후보가 당선이 확정되자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아시아 순방 중에도 트위터를 통해 “공화당 후보가 당선되면 버지니아의 높은 범죄율과 나쁜 경제성과를 완전히 뒤바꿀 것”이라며 길레스피 후보를 지지했지만 틀어진 민심을 돌리진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의 선거 패배 출구조사가 나오자 8일 트위터에 “길레스피는 열심히 했으나 나와 내가 내세운 것을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에 나선 공화당 에드 길레스피 후보를 지지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트럼프 트위터 캡쳐]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에 나선 공화당 에드 길레스피 후보를 지지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트럼프 트위터 캡쳐]

스콧 테일러 공화당 하원의원(버지니아주)은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의 버지니아 압승은 백악관에 대한 거부로 판단된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분열적인 수사로 인해 전통적인 공화당 성향 유권자들이 민주당 후보에게 표를 던진 것 같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다. 미 언론들은 내년 중간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경합주 지역의 공화당 하원 의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계속 낮을 경우 대통령과 거리 두기를 본격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뉴저지 주지사 선거에서는 여론조사에서 우세를 보여왔던 민주당 필 머피 후보가 55.5%로 공화당 킴 과다노 후보(42.4%)를 눌렀고, 뉴욕시장 선거에서도 민주당 소속 빌 더블라지오 현 시장이 66.5%로 공화당의 니콜 말리오타키스 후보(27.8%)를 더블스코어 차로 제치고 재선에 성공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