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미 “트럼프, 남는 장사하려 방한…떠들썩한 잔치에 국민 상처만”

이정미 정의당 의원

이정미 정의당 의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대해 “떠들썩한 잔치에 성과를 얻지 못했고, 미국의 남는 장사를 위한 방한이었다”고 평가 절하했다.
 
이 대표는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돌출 발언에 대한 걱정을 불식하기 위해 살얼음 외교를 펼쳤지만, 성과를 얻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에 대해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 해결에 대한 진취적인 제안은커녕 트럼프 대통령은 압도적인 무력행사의 가능성을 과시하는 데 그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끌어내 전쟁위기를 종식할 제안과 계획은 이번에도 없었고, 대신 한-미 무역의 불균형을 강조하며 미국의 몫을 챙기려고만 했다”고 강조하면서“미국의 적자를 메우기 위한 전략무기 구매를 약속받는 등 한마디로 남는 장사를 위한 방한이었고, 미국입장에서는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정미 정의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또 이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은 오히려 우리 국민의 자부심에 상처를 줬다고 악평했다.  
 
그는 “마치 냉전 시대 가난을 딛고 일어선 개발도상국을 격려하는 듯한 연설이었다”면서 “우리 국민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칭찬을 원한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의 SNS 발언에 앞서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연설 30여 분 내내 반공교육을 받는 느낌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이 '악당 체제'이기 때문에 대화와 협상은 필요 없고 고립시켜야 한다는 연설 내용에 경악을 금할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