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아인혼 "문 대통령에겐 '듣기 좋은 음악' 들렸을 것"

로버트 아인혼 전 미국 국무부 군축담당 특보는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매우 성공적"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아인혼 전 미국 국무부 군축담당 특보는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매우 성공적"이라고 말했다.

 
미국 국무부에서 대북제재 조정관을 했던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군축담당 특보(71)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중 발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에겐 듣기 좋은 음악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 친밀도가 이번 방한을 통해 상당부분 호전됐을 것이란 분석도 내놓았다. 

"트럼프의 '북한은 테이블로 나와 합의하자' 발언은 놀라워"
무기구매 강조 발언은 "'넘버 원 세일즈맨'의 국내용 발언"
정찰 자산, 핵추진 잠수함 도입 협의 개시는 한국의 성과

지난달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던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핵특사가 '트럼프의 대북 특사'로 첫 손에 꼽기도 했던 아인혼은 "안보적 측면에서 한국이 얻은 뚜렷한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다음은 주요 일문일답.
 
-트럼프 방한 결과를 요약하자면.
"매우 성공적인 회담이었다. 높은 수준의 합의에 달했고 (두 정상이) 잘 지내는 것처럼 보였다. 사실 두 정상의 개인적 케미스트리(친밀도)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 회담으로) 개인적 관계를 강화한 것 같다. 적어도 공개적으로 발언한 부분만 보자면 불협화음을 감지하기 힘들었다. 난 그것이 잘 연출됐다고 본다. 캠프 험프리스 방문은 성공적이었다. 한·미 동맹의 튼튼함을 강조하고 트럼프에게 '한국이 동맹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 그런 점에서 난 이번 회담이 많은 이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지난 워싱턴 방문때의 사진을 보고 있는 장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지난 워싱턴 방문때의 사진을 보고 있는 장면.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트럼프 대통령이 놀랍게도 '북한은 테이블(협상장)로 와서 우리와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한 부분이다. 난 사람들이 (그렇게까지 말할 지) 예측하지 못했을 것으로 본다. 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어 '북한이 테이블로 와서 협상할 것에 준비하고 있다'는 트럼프의 이 발언이 '듣기 좋은 음악'처럼 들렸을 것으로 본다."   

 
-양국 간에 의견이 엇갈린 부분이 있다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서 약간의 불일치가 있었다. 트럼프는 '솔직히 이것(한미 FTA)이 성공적이지 못했고 미국에게 그다지 좋지 못했다'는 식으로 말했는데, 이 부분은 트럼프가 애드립(즉흥적 발언)을 한 것으로 본다. 하지만 이 정도 수위의 발언은 늘 하던 얘기이고, 사실 더 세게 이야기하곤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견에서 "한국이 수십 만 달러의 미국 무기를 사기로 (문 대통령과)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한국에선 이를 두고 "결국 무기 세일즈가 방한의 주 목적이었다"는 지적도 있다.
"그게 주 목적이었다고 보진 않는다. 다만, 트럼프가 그런 말을 할 때는 (미국)국내의 유권자들에게 호소하는 것이다. 자신이 미국의 '최고의 세일즈맨(No 1 salesman)'으로서 이런 무기 판매가 미 국민들의 일자리를 만들어준다는 점을 과시하고 있는 것이다. 트럼프는 그런 걸 좋아한다. 일본 방문 때도 그는 비슷한 내용을 강조했다. 그렇게 보면 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경기도 평택 험프리스 미군 기지에서 열린 오찬에서 연설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에게 연설을 제의하며 마이크를 넘기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경기도 평택 험프리스 미군 기지에서 열린 오찬에서 연설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에게 연설을 제의하며 마이크를 넘기고 있다.

 
-그렇다면 이번 방한을 통해 한국이 얻은 성과는 뭐라고 보나. 
"난 한국이 4가지의 뚜렷한 성과를 얻었다고 본다.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 해제 ^미국의 전략자산 순환배치 확대 합의 ^첨단 정찰자산 획득 및 개발 관련 협의 개시 ^핵추진 잠수함 도입 협의 개시다. 특히 정찰자산 부분은 의미가 깊다. 한국에겐 단순히 미사일을 갖는 게 중요한 게 아니다. 북한 미사일이 어디 있는 지 알기 위한 정찰능력이 있어야 한다. 미국의 도움이 필요한 부분이었다. 이를 위한 협의를 시작하는 건 매우 중요하다. 마찬가지로 북한 잠수함에 대처할 수 있는 핵추진 잠수함 분야에서 미국과 한국이 협력해나가기로 합의한 것은 매우 구체적 결과라고 본다."  
 
-이번 방한에선 당초 백악관의 공언과 달리 트럼프 입에서 '군사옵션'이란 단어가 나오지 않았다. 군사옵션은 당분간 사라졌다고 봐도 되나. 
 
로버트 아인혼 전 미 국무부 군축담당 특보.

로버트 아인혼 전 미 국무부 군축담당 특보.

 
"난 백악관(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의 말과 트럼프의 말이 모순되지 않는다고 본다. 트럼프 본인은 '군사적 행동 외'에 모든 사용 가능한 방법을 사용할 수 있다고 했다. 그게 트럼프가 원하는 것이다. 동시에 그는 군사적 옵션에 대해서도 ("사용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그의 발언을 자세히 보면 두 개의 선택지가 모두 나온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