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태 “법원이 구입한 유남석 후보자 장인 미술작품은 2억1000만원 어치”

유남석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8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남석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8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8일 유남석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진행됐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법원이나 헌법재판소 등 사법기관에서 유 후보자 장인의 미술작품을 구입한 사실이 쟁점이 됐다. 유 후보자 장인은 대한민국예술원 회장을 맡고 있는 민경갑 화백이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전국 법원이나 헌법재판소 등이 구입한 유 후보자 장인의 미술작품이 22점, 2억1000만원”이라고 밝혔고, 윤상직 의원은 “공직자는 떨어지는 낙엽도 조심해야 한다. 적절하지는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민 화백은 명실상부한 한국화의 대표 작가”라며 유 후보자를 엄호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은 “의원회관 사무실에도 민 화백의 그림이 걸려 있다. 오히려 민 화백의 그림이 저평가돼 있다”고 말했다.
 
 유 후보자는 “법원과 헌재에 (장인의) 그림이 많이 걸려 있는 것은 알고 있다. 특히 헌재는 청사를 이전하면서 그림을 구입한 것 같다”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해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 답했다.
지난 6월 전시회에 참석한 민경갑(오른쪽) 작가. 왼쪽은 황용엽 작가[연합뉴스]

지난 6월 전시회에 참석한 민경갑(오른쪽) 작가. 왼쪽은 황용엽 작가[연합뉴스]

 
 유 후보자가 진보성향의 판사 모임인 우리법연구회 창립 멤버라는 점에서 좌편향 논란은 도마 위에 올랐다.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은 “유 후보자가 헌법재판관으로 내정됐을 때 많은 국민이 헌재마저 좌편향되는 게 아니냐고 우려를 했다”며 “유 후보자가 재판관으로 임명되면 헌재도 문재인 정부의 코드에 맞추는 게 아니냐는 견해가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도 “우리법연구회가 우리나라 사법부에 기여한 면이 크다”며 “지금 (우리법연구회 출신들이) 사법부나 헌법재판소, 법무 관련 단체를 구성해 편향적인 인사라는 우려가 있다”고 꼬집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