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숨진 충주여경 사건 죄송” 고개 숙인 박재진 충북경찰청장

박재진 충북지방경찰청장. 오른쪽은 여경 제복 모습.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뉴스1]

박재진 충북지방경찰청장. 오른쪽은 여경 제복 모습.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뉴스1]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충북 충주경찰서 소속 여성 경찰관 사건과 관련해 박재진 충북청장이 8일 공개 사과했다.

 
 박 청장은 이날 오후 경찰청 내부망을 통해 장문을 글을 올려 “경찰청 감찰 결과 충북청 감찰조사 과정에서 부적절한 점이 확인된 것에 대해 지방청장으로서 비통함과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숨진 동료와 유가족에게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 충주경찰서 소속 A(38·여) 경사가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A경사가 숨지기 전 충북청 청문감사담당관실은 그의 업무 태도와 관련한 익명의 투서가 접수되자 감찰을 벌여왔다.
 
 A경사가 숨진 사실이 알려지자 일선 경찰관 사이에서는 충북청 감찰 과정에서 부적절한 행태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논란이 일자 경찰청은 충북청을 상대로 감찰에 착수했다. 감찰 결과 투서 내용이 가벼운 사안이었음에도 몰래 A경사 사진을 촬영하고, 잘못을 시인하도록  회유하는 발언을 하는 등 문제가 있었던 사실을 밝혀냈다.  
 
 경찰청은 충북청 청문감사담당관 등 A경사를 감찰한 감독자와 관계자들을 인사·징계 조치할 방침이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