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무일 검찰총장, "국정원 사건 인권 보장·신속 수사" 당부

문무일 검찰총장이 8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게 국가정보원 관련 수사 과정에서 사건 관계인들의 인권을 철저히 보장하라고 주문했다. 지난 6일 변창훈(48) 서울고검 검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과 관련해 문 총장이 처음 내린 지시다.
 

8일 오후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만나
"수사팀에 대한 '주의'와 '독려' 의미"
수사팀 "대상자 배려해 신속히 수사"

대검찰청에 따르면 문 총장은 이날 오후 윤 지검장으로부터 정례 면담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당부했다. 문 총장은 또 “국정원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해 진실을 명확하게 규명하라”고도 했다고 대검 관계자는 전했다. 
7일 오전 문무일 검찰총장이 굳은 표정으로 서초동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문무일 검찰총장이 굳은 표정으로 서초동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윤 지검장은 사건 발생 당시 상황을 보고하고, 총장의 지시에 수긍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윤 지검장은 “변 검사에게 특별히 압박이 될 수사는 하지 않았고, 압수수색에도 고참급 검사를 보내는 등 검사로서 예우를 다 했다”는 점을 설명했다고 한다. 검찰 관계자는 “윤 지검장이 ‘동료 검사의 사망에 충격을 받았고 안타깝다. 앞으로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더욱 살피겠다’고 문 총장에게 답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검찰 안팎에선 변 검사 사망과 관련해 윤 지검장과 수사팀의 책임론이 나오는 상황이다. 지난 6일 밤 변 검사의 빈소를 찾은 문 총장을 향해 유족들이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 검사는 "변 검사가 숨지기 전 일부 언론을 통해 자신의 혐의나 의혹이 제기된 것을 '망신 주기'라며 많이 힘들어했다"고 말했다.

 
굳은 표정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중앙포토]

굳은 표정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중앙포토]

검찰에서는 문 총장이 윤 지검장과 수사팀에 주의를 촉구해 내부의 불만을 누그러뜨리려 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문 총장의 이같은 주문을 받은 뒤 "아무리 사안이 중하더라도 대상자에 대해 따뜻하게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고 관련 사건 수사를 신속하게 철저하게 진행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대검은 변 검사를 추모하는 뜻에서 연말까지 잡혀 있던 부서 체육대회나 문화행사, 회식 등을 모두 취소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