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교 여중생에 ‘기습 입맞춤’ 40대 남성 실형

여중생을 성추행한 40대 남성에 실형이 선고됐다. [중앙포토]

여중생을 성추행한 40대 남성에 실형이 선고됐다. [중앙포토]

등교하던 여중생에게 기습적으로 입맞춤을 한 4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法 “추행 정도가 약하지만,
나이 어린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충격 받았을 것”

전주지법 형사2부는 등교하는 여학생에게 갑자기 입맞춤한 혐의(아동ㆍ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A씨(46)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신상정보 3년간 공개와 위치추적 전자장치 5년간 부착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23일 오전 8시쯤 전주 시내 한 음식점 주차장에서 “그동안 지켜봤다. 마음에 든다. 오빠ㆍ동생으로 지내자”면서 여중생(13)의 볼에 입을 맞춘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2001년과 2004년에도 강제추행 및 주거침입 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돼 각각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바 있는 전과자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추행 정도가 비교적 약하지만, 나이 어린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고 피고인이 동종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