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청 “충주서 숨진 경찰관 강압 조사·사찰 받아”

충북지방경찰청 [중앙포토]

충북지방경찰청 [중앙포토]

경찰청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충북 충주경찰서 소속 A(38·여) 경사 사건과 관련 "충북경찰청의 감찰조사 과정에서 부적절한 행태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충북청 감찰받던 충주서 여경 목숨 끊어
경찰청 "감찰 과정서 부적절 행태 확인"

이철성 경찰청장은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예산안 심의에서 관련 의혹을 인정했다. 이 청장은 “취임 이후 감찰 행태 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는데 참담한 일이 발생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경찰청도 이날 구현모 감사관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와 감독자들에 대한 인사·징계 조치 등 엄중히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근무태도 등 경미한 내용의 익명 민원에 대해 비노출 사진 촬영까지 하고 회유성 발언을 하고 폐쇄회로(CC)TV 확인까지 언급하는 등 부적절한 점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숨진 A 경사는 지난달 26일 충북 충주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그가 충북경찰청의 감찰 조사를 받은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확산하자 경찰청은 직접 충북경찰청 조사에 착수했다.
 
경찰청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자들을 인사·징계 조치할 예정이다. 경찰은 전국 감찰관들의 감찰 행태에 대해 상시로 점검하고 부적격 감찰관들에 대해서는 과감히 인적 쇄신을 단행하는 등 재발방지책을 세우기로 했다. 
 
또 감찰조사 과정에서 인권침해를 방지하고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조사 시 영상녹화와 진술녹음제 도입을 검토한다. 진술녹화실 설치도 추진한다. 이번 사건을 통해 문제가 된 익명 민원에 대한 처리절차도 재정비키로 했다. 경찰청 구현모 감사관은 “감찰 시스템 전반에 대해 다시 한번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