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 입마개 왜 안해" 20대 여성 뺨 때리고 달아난 40대 여성

"개에게 입마개를 채우지 않고 산책한다"는 이유로 20대 여성 개 주인을 40대 여성이 때리고 도망갔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시베리안 허스키 ( Siberian Husky ). 본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중앙포토]

시베리안 허스키 ( Siberian Husky ). 본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중앙포토]

8일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A씨(20·여)가 "산책을 하던 중 모르는 여성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안양동안서, 20대 女 폭행하고 달아난 40대 수사 중
"입마개 안했다" 개와 산책하는 여성의 뺨 때려

A씨는 이날 오후 9시쯤 안양시 동안구 관악대로의 한 길가에서 반려견인 1살 된 시베리안 허스키를 데리고 산책을 하다가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40대 중·후반으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왜 개에게 입마개를 하지 않았느냐"며 따져 물었다고 한다. A씨가 대꾸하지 않고 그냥 가자 이 여성은 50m가량 쫓아오며 욕설을 했다. 뿐만 아니라 40대 여성이 A씨를 밀치고 뺨까지 때렸다고 A씨는 주장했다. 화가 난 A씨가 경찰에 신고하자 이 여성은 도주했다.
 
A씨의 반려견인 시베리안 허스키는 평균 몸길이가 50~60㎝ 정도인 대형견이지만 동물보호법 시행규칙 상 입마개를 해야 하는 맹견으로 분류되어 있지 않다. 현행법상 맹견은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와 그 잡종, 그 밖에 사람을 공격해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큰 개 등이다. 안양시는 별도의 자체 규정없이 동물보호법상 시행 규칙에 따른 단속을 하고 있다. 
 
개썰매를 모는 시베리안 허스키. 본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중앙포토]

개썰매를 모는 시베리안 허스키. 본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중앙포토]

당시 A씨의 개는 입마개를 하지 않았지만, 목줄을 하고 있었다고 A씨는 주장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시베리안 허스키는 맹견이 아니라 입마개를 필수적으로 해야 하는 개가 아닌데도 상대방이 따라오면서 욕을 하고 때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 TV(CCTV) 등을 분석해 도주한 40대 여성을 찾고 있다. 이 여성의 신변이 확보되면 폭행 혐의로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베리안 허스키는 맹견이 아니라 입마개 착용 대상이 아니지만 최근 개에 물리는 사고가 잇따르면서 시민들이 혼란을 겪어 이런 일이 발생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성남시는 다음 달 6일까지 탄천 성남 구간(15.7㎞) 일대 산책로에서 반려견에 목줄을 매지 않거나 배설물을 치우지 않은 견주를 단속한다. 적발 시 1차는 5만원, 2차 7만원, 3차 1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부천시와 파주시도 계도단속반을 공원 등에 투입해 개에 목줄을 채우지 않거나 배설물을 방치한 개 주인에게 과태료를 부과한다. 하지만 입마개를 하지 않은 개는 맹견이 아닌 이상 단속 대상이 아니고 안양시는 목줄 미착용 개 등도 단속하지 않고 있다.
 
경기도는 위협적이거나 사나운 반려견을 데리고 외출할 경우 개에 입마개를 의무적으로 착용하고 목줄의 길이도 2m 이내로 제한하는 내용의 반려견 안전관리 조례를 조만간 제정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당초 시민 설문조사와 전문가·동문보호단체 등의 의견을 거쳐 15㎏ 이상의 반려견을 입마개 착용 대상으로 정했지만, 공청회를 거쳐 입마개 의무 착용 대상을 확정하고 이르면 내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안양=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