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창 성공 위해…농어촌공사, 강원도와 협약맺고 전사적 지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정승)와 강원도(도지사 최문순)는 8일 강원도청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공사는 대회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종래의 금전적 지원을 넘어, 공사가 보유한 물적·인적 자원을 활용한 전사적 차원의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대회기간 중 생활용수 부족 우려에 따라 공사에서 관리하는 저수지의 물을 무상으로 공급, 선수와 관광객, 주민들의 불편 해소에 나선다.
 
공사 본사와 101개의 지방부서 등 전국적인 조직망을 활용한 현수막 게시, 온라인 이벤트 진행 등 국민적 붐업조성에도 앞장선다. 이와 함께 평창 주변의 농촌관광지를 온오프라인을 통해 홍보하여 올림픽 이후에도 지역경제가 지속적으로 성장·발전될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상대적으로 판매실적이 저조한 비인기 종목 입장권도 구매하며, 소수 인원이 참가한 국가에 대해 자체응원단을 조직, 올림픽 기간 중 열기가 꾸준히 유지될 수 있도록 인력지원도 병행하게 된다.
 
정승 사장은 “개회를 3달 앞둔 지금은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온 국민이 힘을 모을 때”라며,“농어촌공사 6,000여 임직원도 힘을 모아 평창올림픽이 세계인의 축제이자 화합의 장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공사는 이밖에도 농식품부 산하 공공기관과 합동 홍보를 추진하는 한편, 공사가 보유한 전국 120개소 DID를 통한 송출, 페이스북, 블로그 등 SNS 홍보채널, 사보에 소식란 개설 등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에 적극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