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 '국정농단 핵심증거' 태블릿 PC 국과수 감정의뢰 결정

법원이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이자 '비선 실세'로 불리는 최순실 씨가 사용한 것으로 전해진 태블릿 PC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하기로 결정했다. 최씨 측의 국과수 감정 신청을 받아들인 것이다.
JTBC 심수미 기자가 최순실씨가 사용하던 태블릿 PC 입수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JTBC]

JTBC 심수미 기자가 최순실씨가 사용하던 태블릿 PC 입수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JTBC]

 

法, "공정성 시비 우려…최씨측 요청 전문가 3명도 감정 작업 참여"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8일, 최씨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최씨 조카 장시호씨의 공판에서 이같이 밝혔다. 재판부는 감정 절차의 공정성 시비를 없애기 위해 최씨 측이 요청한 전문가 3명도 감정 작업에 참여하도록 했다.
 
앞서 검찰은 JTBC가 지난해 10월 보도한 태블릿 PC를 확보해 수사에 나섰다. 또, 포렌식(디지털 증거 분석) 작업 등을 벌여 최씨가 실제 사용자라고 결론졌다. 기기 속에 저장된 위치정보가 최씨의 동선과 상당 부분 일치하는 등 최씨의 사용 여부를 증명할 수 있는 정황이 다수 발견된 것이다.
특검은 장시호 씨에게서 최순실 씨가 사용한 제2의 테블릿 PC를 넘겨받았다. 최씨의 국정농단 혐의를 입증해줄 중요한 증거물이었다. 이규철 특검보가 취재진 앞에서 테블릿 PC를 들어 보이고 있다. [중앙포토]

특검은 장시호 씨에게서 최순실 씨가 사용한 제2의 테블릿 PC를 넘겨받았다. 최씨의 국정농단 혐의를 입증해줄 중요한 증거물이었다. 이규철 특검보가 취재진 앞에서 테블릿 PC를 들어 보이고 있다. [중앙포토]

 
하지만 최씨 측은 해당 태블릿 PC를 사용한 적이 없고, 한때 측근이던 고영태 씨 등이 조작한 함정이라며 재판 내내 태블릿 PC에 대한 감정을 주장한 바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