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트럼프 대통령 연설, 반공교육 받는 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미 대통령의 연설은 1993년 빌 클리턴 대통령에 이어 24년 만이다.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미 대통령의 연설은 1993년 빌 클리턴 대통령에 이어 24년 만이다. [중앙포토]

 
정의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회연설에 대해 ‘반공교육 받는 느낌’이라고 평가했다.
 
8일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국회에서 대한민국과 국민에게 존경과 우의를 표시한 데 대해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30여 분 내내 반공교육을 받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문제의 실질적인 해법을 제시하지 않았고, 북한에 적대적인 표현을 하면서 도덕주의를 일관한 것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북한이 ‘악당 체제’이기 때문에 대화와 협상은 필요 없고 고립시켜야 한다는 연설 내용에 경악을 금할 수 없었다”며 “이는 북핵 문제 해결 5원칙을 표방한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과도 상당한 간극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편향성 속에서 한반도 위기를 고조시킬 불씨를 제공하는 것 아닌지 우려된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성실하고 객관적으로 한반도 문제를 직시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한편 여야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에 대해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를 냈다. 민주·국민·바른 정당은 트럼프 연설에 대해 훌륭하다고 평했고 한국당은 대북 제재 강도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그런 가운데 정의당은 “유감”을 표명하며 가장 부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