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연설에 야당 "한미 동맹 재확인"...정의당 "반공교육 받는 느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8일 국회연설과 관련, 야당은 대체로 "한미 동맹을 재확인했다"는 반응을 내놨다. 다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우리 국민이 안심할 만한 새로운 강력한 대북 메시지는 없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정의당은 “30여 분 내내 반공교육을 받는 느낌”이라는 상반된 시각을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국회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국회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럼프 국회 연설에
홍준표 "우리 국민 안심할 만한 새로운 메시지 없다"
안철수 "북한 비핵화 원칙 천명 확인"
정의당 "연설내용에 경악 금할 수 없다"

홍 대표는 이날 연설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트럼프 미 대통령의 한국 국회 연설 북핵 메시지는 기존의 워싱턴 메시지의 반복에 불과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한국까지 와서 한국 정부가 취하고 있는 대북 유화 정책과 굳이 충돌하지 않으려는 외교적 제스처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짧은 시간에 문재인 정권이 대북 유화 정책을 지키기 위해 얼마나 경제 통상분야 양보를 했을까 하는 의문만 드는 한미 정상회담이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공식 논평에서는 “환영한다”는 입장을 냈다.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의 입장과 같은 ‘힘을 통한 평화’를 천명한 데 대해 환영한다”며 “북한에 대해 강력한 경고 메시지와 함께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한 것은 우리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굳건한 한미 동맹을 재확인했다”며 “대한민국 국회에서 다시 한번 더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북한의 비핵화 원칙을 천명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인권상황을 맹비난한 것에 대해 “북한 정권에 대한 비판은 당연하다”면서도 “그렇지만 언제든지 북한이 비핵화의 길에 접어든다면 대화를 하고 협상할 수 있다는 뜻을 (트럼프 대통령이) 비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지원 전 당 대표도 “트럼프 대통령 국회 연설 완전했다. 흔히 생각했던 트럼프가 아니다. LPGA 한국 낭자 골퍼들을 칭찬하는 그 쇼맨십도 매료케 한다”고 SNS에 글을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국회연설을 마친뒤 의원들과 악수하며 퇴장하고 있다.[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국회연설을 마친뒤 의원들과 악수하며 퇴장하고 있다.[연합뉴스]

손금주 당 수석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한미동맹 재확인을 의미 있게 평가한다”고 논평했다. 다만 손 수석대변인은 “오늘 연설에서 많은 시간을 할애한 북한 정권에 대한 비난과 강력한 경고, 그리고 ‘포용정책은 실패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과 확연한 차이가 있었다”며 “어제 진행된 정상회담에서 과연 대북정책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힘을 통해 평화를 유지하고자 한다는 미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연설에 적극 공감하고 박수를 보낸다”며 “대한민국 국회사에 기록될 의미있는 연설이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성공을 강조하고 신뢰할 수 있는 동맹국임을 재확인한 것은 우리 국민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정의당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북한 문제의 실질적인 해법을 제시하지 않았고, 북한에 적대적인 표현을 하면서 도덕주의를 일관한 것은 유감스럽다”며 “북한이 ‘악당 체제’이기 때문에 대화와 협상은 필요 없고 고립시켜야 한다는 연설 내용에 경악을 금할 수 없었다”고 혹평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북핵 문제 해결 5원칙을 표방한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과도 상당한 간극이 있다”고 지적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