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 불륜 증거 잡으려 15년간 통화 녹음한 60대 남성 '선처'> 관련 정정보도문

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8월 8일 사회면에 <아내 불륜 증거 잡으려 15년간 통화 녹음한 60대 남성 '선처'>라는 제목으로 통신비밀보호법을 위반한 60대 남성에 대해 보도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사실관계 및 이혼소송 판결문 확인 결과, 아내가 15년간 외도를 했다는 것은 60대 남성의 일방적인 거짓주장에 의한 것이었음이 밝혀졌습니다. 혼인관계가 파탄에 이르게 된 이유도 아내의 외도 때문이 아니라 결혼기간 동안 이유 없이 아내의 남자관계를 의심한 60대 남성의 의처증 및 아내에 대한 폭언 및 폭행 때문이었고, 이에 60대 남성은 가정폭력의 피해자인 아내에게 위자료 2천 5백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음이 확인되어 해당 기사를 바로 잡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