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기, 비행 중 1m 크기 날개 부품 떨어져

7일 오전 인천공항을 출발해 일본 도쿄 나리타 공항에 착륙한 대한항공 705편의 날개에 붙어있던 고무 부품 1개가 사라진 것이 착륙 후 점검 과정에서 확인됐다고 NHK가 8일 보도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8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53분 나리타공항에 내린 인천발 KE705편(B777-200ER) 여객기가 도착 후 점검 과정에서 날개에 달려있던 고무 부품이 사라진 것이 확인됐다.
 
사라진 부품은 지름 4㎝, 길이 1m, 무게 1㎏ 고무 제품으로, 날개 아래쪽 부품들 사이 공간에 먼지 등 이물질이 덜 들어가도록 끼워 넣은 얇은 '고무 실(Seal)'이다.
 
국토교통성은 활주로에서 부품을 발견할 수 없었다며 비행 중 낙하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NHK는 대한항공 측이 비행 중 부품이 떨어졌을 가능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에서는 지난 9월 나리타공항에 착륙한 전일본항공 항공기에서 두 차례에 걸쳐 패널 형태의 부품이 떨어지는 일이 발생하는 등 비행기 낙하물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대한항공은 “고무 부품 이탈로 정상 운항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다”며 “현재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