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재준 피의자 신분 소환 "국정원 직원 칭찬 못할 망정..."

남재준 전 국정원장이 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남재준 전 국정원장이 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청와대에 40억원 규모의 특수활동비를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남재준(73) 전 국정원장을 8일 소환했다.
 

국정원 특활비 청와대 상납 개입 혐의
"국정원 직원은 자유민주주의 보루"
국정원 수사, 재판 방해 의혹도 연루

남 전 원장은 이날 오후 1시쯤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그는 “국정원이 왜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상납했느냐”는 질문에 “쓸데없는 소리다”고 답했다. 또 “국정원 직원들은 이 나라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마지막 보루이자 최고의 전사들이다. 그들의 헌신과 희생에 대해서 찬사를 하지는 못할망정 수사를 받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참담한 현실에 가슴이 찢어지는 고통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고(故) 변창훈 검사 등에 대해 “이 자리 빌어서 고인들의 명복을 빈다”고 말하고 검찰 청사로 향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이날 남 전 원장을 상대로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남 전 원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 3월~2014년 5월 국정원장으로 재직했다. 검찰은 이 시기 국정원이 40억원 규모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 핵심 인사들에게 건네는 과정에 남 전 원장이 개입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국정원 측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현찰로 건네받은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을 3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수수 및 국고 손실 혐의로 구속했다. 또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남 전 원장 등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남 전 원장이 특수활동비 상납 과정에서 구체적인 금액 등을 지시했는지, 관련 내용을 보고 받았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남 전 원장에 대해 뇌물 공여, 국고 손실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남 전 원장은 2013년 국정원이 국정원 특별수사팀의 수사와 재판을 방해하는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당시 국정원은 서천호 전 2차장 등 국정원 관계자와 장호중 감찰실장 등 파견 검사들로 구성된 ‘현안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수사 대응에 나섰다. 
 
검찰은 이 시기 국정원이 TF를 주축으로 압수수색을 대비해 위장 사무실을 만들고 직원들에게 재판에서 허위 진술을 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또 TF의 회의록과 대응 보고서 등이 남 전 원장에게 보고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남 전 원장에 대한 조사가 끝나면 전임 국정원장인 이병기ㆍ이병호 전 원장도 소환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8일 남 전 원장에 대한 조사는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에 집중될 예정이다. 국정원 수사ㆍ재판 방해 의혹은 이후 추가 소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