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스루 드레스 입고 국빈만찬 참석한 멜라니아 여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7일 오후 국빈만찬에 참석한 멜라니아 여사가 시스루 드레스로 시선을 끌었다.  

 
속살이 비치는 시스루 드레스로, 멜라니아 여사는 살색 드레스를 덧입어 팔 부분만 드러나도록 매치했다. 또 도착 때와는 달리 짙은 눈 화장과 늘어뜨린 헤어스타일을 화려한 모습을 연출했다.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서 한미 양국 대통령 내외가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건배하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외와 건배하고 있다. 2017.11.7   sco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민의례 하는 '한미 정상'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양국 국가연주를 듣고 있다. 2017.11.7   kjhpre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그가 입은 드레스는 세계적인 디자이너 ‘제이 멘델(J.Mendel)’이 2017 가을 컬렉션에 선보인 의상이다. 할리우드 스타들의 시상식 드레스로 유명한 제이 멘델 드레스는 1000만원대를 훌쩍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키 180㎝의 패션모델 출신인 멜라니아는 패션에 관한 한 자기 취향을 버리지 않는다. 서울에 도착 당시 단정한 자줏빛 코트와 파란색 하이힐, 포니테일 헤어스타일로 우아한 패션을 선보였다.  
 
이 때 입은 코트는 스페인 브랜드 ‘델포조(Delpozo)’의 400만 원대 제품이고, 멜라니아 여사가 착용한 하이힐은 프랑스 고급 수제화 브랜드 '크리스찬 루부탱' 제품으로 75만 원 선이다.  
 
멜라니아 여사는 한국 방문 전 일본 방문 때는 이탈리아의 펜디, 발렌티노, 마놀로 블라닉 등의 제품을 입고 신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