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쉐린 레스토랑, 새로 별 받은 곳은 어디?

한식의 강세는 올해도 이어졌다.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 얘기다. 미쉐린 코리아는 8일 시그니엘 서울(신천동)에서 열린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에서 별 1~3개를 받은 레스토랑 24곳을 공개했다. 이중 13곳이 한식적 식재료와 조리법을 기반으로 한 레스토랑이다.
특히 올해 새롭게 별을 받은 도사, 익스퀴진, 주옥, 테이블포포 4곳 중 유럽피안 컨템포러리 레스토랑인 테이플포포를 제외한 3곳이 한식을 바탕으로 한 요리를 선보인다.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 24곳 발표'
'도사' '주옥' '익스퀴진' 등
한식 기반 레스토랑들 새로 입성

'도사 by 백승욱'의 '이베리코 보쌈'.  [사진 도사]

'도사 by 백승욱'의 '이베리코 보쌈'. [사진 도사]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싱가포르 등에서 활약 중인 스타 셰프 백승욱(아키라백) 셰프는 2016년 20년 만에 고향인 한국에 연 '도사 바이 백승욱'으로 생애 첫 미쉐린 별을 받았다. 마이애미 노부에서 경력을 쌓은 신창호 셰프는 한국식 비스트로 '주옥'으로, 한식을 기본으로 한 다국적 요리를 선보이는 장경원 셰프는 '익스퀴진'으로 새롭게 별 1개를 받았다.  
익스퀴진의 '당나귀 구이. [사진 익스퀴진]

익스퀴진의 '당나귀 구이. [사진 익스퀴진]

 
가온·라연 올해도 별 3개  
서울신라호텔 라연 '신선로' [사진 서울신라호텔]

서울신라호텔 라연 '신선로' [사진 서울신라호텔]

'요리를 맛보기 위해 여행을 떠나도 아깝지 않은 레스토랑'을 의미하는 별 3개를 받은 레스토랑의 경우 리스트에선 변화가 없었다. 가온과 라연(서울신라호텔)은 세계에 100여개 뿐인 별 3개 레스토랑에 지난해 이어 이름을 올렸다. 라연의 김성일 총괄셰프는 "2년 연속 별 3개를 받아 영광"이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자부심을 가지돼 자만하지 않고 처음이라는 생각으로 다시 시작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가온 김병진 총괄셰프는 "가온에 대한 소문이 무성하지만 지난 1년 동안 한식에 대해 근본적으로 고민하며 책임감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며 "앞으로 맛을 넘어 문화로서 한식이 감동을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식당·코지마 별 2개로 상승  
'요리가 훌륭해 찾아갈 만한 가치가 있는 레스토랑'을 의미하는 별 2개를 받은 레스토랑엔 '정식당'과 '코지마'가 새롭게 진입했다. 임정식 셰프는 최근 뉴욕 '정식'으로 별 2개를 획득한데 이어 서울에서도 지난해보다 별 1개를 추가해 두 개의 미쉐린 레스토랑 타이틀을 얻게 됐다. 청담동 고급 스시야 '코지마'는 올해도 호텔의 내로라하는 일식당을 제치고 별을 받았다.  
 
코지마 스시. [중앙포토]

코지마 스시. [중앙포토]

미쉐린 본사의 마이클 앨리스 인터내셔널 디렉터는 스타 셰프 리스트 공개에 앞서 "지난 1년 동안 서울의 식문화가 얼마나 역동적이고 흥미진진했는지 볼 수 있었다"며 "미쉐린 가이드 서울 편으로 한국과 한식이 국제 미식 무대에서 당당하게 자리잡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별 1개를 받아 '깜짝 발탁'으로 화제가 됐던 제주 흑우 전문점 '보름쇠'를 비롯해 공사로 휴업 중인 '피에르 가니에르' 등은 올해는 리스트에서 제외됐다.   
 
송정 기자 song.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