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사파 靑' 발언 전희경 사임···洪 "심란해서 그만뒀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왼쪽)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초선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전희경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왼쪽)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초선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전희경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대상 국정감사에서 ‘주사파 청와대’ 발언으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설전을 벌인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감 바로 다음날 사임한 것으로 8일 전해졌다.
 
이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국정감사에서 ‘주사파’ 발언으로 설전을 벌인 전희경 의원을 위로했다. 홍 대표는 최고위원ㆍ초선의원 연석회의 시작 전 전 의원에게 “마음고생 심하게 했다. 심란해서 (운영위) 그만뒀지?”라고 인사를 건넸다. 전 의원은 이에 대해 “아닙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이날 국회에 따르면 전 의원은 임 비서실장과 국감을 마친 뒤 곧바로 운영위원직에서 사임했고, 7일 국감에는 같은 당 김순례 의원이 대신 자리했다.
 
당초 이 자리는 박찬우 자유한국당 의원의 자리였지만, 박 의원이 한 달 전 운영위원에서 사임하면서 전 의원이 대신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左)과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右). [연합뉴스]

6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左)과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右). [연합뉴스]

전 의원은 당시 국감에서 “주사파(주체사상파)ㆍ전대협(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이 장악한 청와대의 면면 실력을 봤다”며 맹공을 펼쳤고, 임 비서실장이 “매우 모욕감을 느낀다. 국민의 대표답지 않게 질의한다”고 하면서 한동안 ‘색깔론’을 두고 양측의 설전이 벌어졌다.
 
이에 대해 여권에선 ‘청와대에 대한 일방적 공격만 쏟아내고 바로 사임한 것은 부적절한 처신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다. 전 의원은 “사전에 국회의장 결재까지 받은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