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힘의 시대…평화를 원한다면 늘 강력해야"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제 힘의 시대다. 평화를 위한다면 우리는 강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오전 국회 연설에서 "미국은 갈등이나 대치를 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도망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역사에 버림받은 체제는 어리석게 미국의 결의를 시험했던 체제"라면서 "미국의 힘과 결의를 의심하는 자는 우리의 과거를 되돌아보고 의심치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가리켜 "우리는 역사상 최악의 잔혹이 이곳에서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이 땅은 우리가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우고 생명을 걸었던 땅이다"라고 표현했다. 그는 "그래서 이곳에 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제는 힘의 시대다. 평화를 원한다면 우리는 강력해야 한다. 늘 강력해야 한다"며 군사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