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신' 변창훈 검사, 12시 발인...장지는 원지동 추모공원

변창훈 검사

변창훈 검사

국가정보원의 댓글 사건 은폐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의 발인이 오늘 낮 엄수된다. 장지는 원지동 추모공원에 마련된다.
 
변 검사의 장례식장이 마련된 서울성모병원에 따르면 변 검사의 발인식은 이날 낮 12시 15분 진행된다.
 
지난 6일부터 변 검사의 빈소에는 박상기 법무부장관, 문무일 검찰총장 등 조문이 이어졌다. 6일 빈소를 찾은 문 총장은 "비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 고인과 가족분께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식장 안에 들어선 문 총장은 붉어진 얼굴로 한동안 눈물을 흘렸으며, 3시간가량 빈소를 지키다 오후 11시쯤 자리를 떠났다. 한때 그의 뒤에서 술에 취한 현직 지청장의 비통한 고성이 나오기도 했다.
 
7일 오후 빈소를 찾은 박 장관은 유가족으로부터 "무슨 적폐청산이냐", "내 남편 살려내라" 등 말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서훈 국정원장과 문 총장 이름으로 도착한 조화가 빈소 밖으로 치워지기도 했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조문하지 않았다.
 
변 검사는 사법연수원 23기로, 이번 수사를 이끄는 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연수원 동기다. 경북 예천 출신인 변 검사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91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1997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했다.
 
그는 지난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공안부장으로서 양산 부산대병원에서 직접 사고 수사를 지휘한 바 있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에 파견검사로 갔다가 당시 검찰의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아 왔다. 그러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둔 6일 투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