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회담성과 높게 평가…트럼프, 무기장사 느낌은 유감"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사진 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사진 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전날(7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은 매우 중요한 동맹국이다. 한국을 건너뛰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비교적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8일 박 전 대표는 이날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전날 발표된 회담 내용에 대해 “우리 국민이나 정부에서 염려했던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한 공격적 발언을 예상했지만, 평화적 해결, 그리고 ‘우리 한국은 동맹국 그 이상이다, 코리아 패싱 없다’ 이렇게 얘기해 준 것이나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 해제, 이런 것은 참 잘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지만, 일부 회담 내용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박 전 대표는 “(어제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FTA 협상을 신속히 추진하다’ 거기다가 ‘수십억 달러 무기구매 약속을 했다’ 이런 얘기를 하니까 마치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무기장사 하러 온 것 같은 기분도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그 부분을 제외하고 회담 결과는) 일반적으로 잘 된 것 같다. 아주 잘 됐다고 본다”며 거듭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인에게 있어 ‘코리아 패싱’은 없다거나 불식됐다고 이야기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한국은 굉장히 중요한 국가다. 한국을 건너뛰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코리아 패싱’을 일축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