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기다리는데…“트럼프, 기상 악화로 DMZ 방문 취소”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이 불발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아침 일찍 미리 도착해 트럼프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평택기지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평택기지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미국 ABC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 헬기 ‘마린원’을 타고 DMZ 접근을 시도했지만, 기상 상태가 좋지 않아 착륙 5분 전쯤 복귀를 결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DMZ 방문 불발에 대해 “실망하고 꽤 좌절한 상태”라고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이날 “날씨로 인해 헬기가 착륙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은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아침 일찍 먼저 헬기를 타고 DMZ로 출발해 중간 지대에 착륙한 뒤 차량으로 이동해 DMZ를 둘러봤다.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하려고 기다리던 중 돌발 상황으로 양 대통령의 만남이 성사되지 못한 것이다.
 
관련기사
 
당초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은 문 대통령의 깜짝 제안으로 추진됐다고 한다. 
 
7일 단독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일정을 조정해서라도 DMZ에 방문하는 게 좋겠다”고 제안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지 않아도 고민”이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내일(8일) DMZ에 가신다면 저도 동행하겠다”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같이 가주시면 정말 고맙겠다”고 화답했다.
 
현재 문 대통령은 헬기를 타고 청와대로 돌아오고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밝혔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남은 일정 중 국내에서 양 정상이 접촉할 기회는 더이상 없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동남아시아 순방을 위해 인도네시아로 출국할 예정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