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폴로 12호 우주비행사’ 리처드 고든 별세…NASA 발표

 아폴로 12호의 우주비행사 리처드 고든이 사망했다고 미 항공우주국(NASA)이 7일(현지시간) 밝혔다. 향년 88세.
 
이날 미국 뉴욕타임스 등 보도에 따르면, 고든은 이날 캘리포니아 주 산 마르코에 있는 자택에서 숨졌다.
 
동료 우주비행사인 찰스 콘래드(왼쪽)와 앨런 빈(오른쪽)과 함께 있는 리처드 고든(가운데). [사진 NASA]

동료 우주비행사인 찰스 콘래드(왼쪽)와 앨런 빈(오른쪽)과 함께 있는 리처드 고든(가운데). [사진 NASA]

 
1966년 제미니 11호, 1969년 아폴로 12호를 각각 타고 두 차례 우주비행을 했지만, 달에 착륙해 걷고 싶다는 그의 평생 꿈은 결국 끝내 이뤄지지 못했다.
 
고든이 아폴로 12호 우주비행 당시 달 주변을 선회하고 있는 동안 함께 승선했던 동료 앨런 빈과 찰스 콘래드가 달에 착륙해 달 표면을 걸었다.
 
1966년 제미니 11호 승선 당시 우주선 밖에서 우주비행 중인 리처드 고든. [사진 NASA]

1966년 제미니 11호 승선 당시 우주선 밖에서 우주비행 중인 리처드 고든. [사진 NASA]

 
이후 아폴로 18호 선장으로 임명됐지만, 예산 문제로 이 우주선의 발사 계획이 취소되면서 달 표면을 걷겠다는 그의 꿈은 무산됐다.
 
워싱턴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한 고든은 해군에서 비행시험을 거쳐 1963년 제미니호 우주비행사로 선발됐다.
 
고든은 1972년 NASA에서 은퇴한 후 NFL(미식축구리그) 뉴올리언스 세이언츠팀 부회장을 지내고, 석유 및 화학 관련 회사에서 임원으로 재직했다.
 
로버트 라잇푸트 NASA 행정관은 이날 성명에서 “모든 사람의 사랑을 받았던 고든은 우리 미국의 가장 대담한 비행사 중의 한 명”이라며 “우주에 도전하는 국가적 역량에 큰 힘이 됐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