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이영상 2회' 로이 할러데이, 비행기 사고로 사망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활약할 당시 로이 할러데이. [AP=연합뉴스]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활약할 당시 로이 할러데이.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에서 사이영상을 두 차례나 수상한 투수 로이 할러데이가 8일 경비행기 사고로 사망했다. 올해 나이 40세.
  
플로리다 파스코 경찰에 따르면 할러데이는 자신의 경비행기를 타고 가다 멕시코만에서 추락했다. 경비행기에는 할러데이 혼자 타고 있었다고 전해졌다.
  
1998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할러데이는 2013년까지 뛰며 개인 통산 203승 105패, 평균자책점 3.38을 올렸다. 2003년 토론토 블루제이스 소속으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2010년에는 필라델피아 필리스 유니폼을 입고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올스타에는 8차례나 뽑혔다.   
  
로이 할러데이의 비행기 사고 현장. [AP=연합뉴스]

로이 할러데이의 비행기 사고 현장. [AP=연합뉴스]

필라델피아 소속이던 2010년 5월 30일에는 플로리다 말린스(현 마이애미)를 상대로 메이저리그 역대 20번째 퍼펙트게임을 달성했다. 그해 10월 6일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신시내티 레즈를 만나 노히트 노런을 기록하기도 했다. 
  
할러데이가 데뷔한 토론토 구단은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존경받는 선수, 훌륭한 사람이었던 할러데이를 잃었다. 할러데이는 구단과 토론토시, 팬들에게 매우 특별한 존재였다. 할러데이 유족과 친구들에게 위로를 전한다"고 했다. 할러데이의 마지막 소속팀 필라델피아 구단도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존경받는 야구인을 잃었다"고 애도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