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희롱 '나도 당했다(Metoo)' 폭로에 영국 정치인 자살

성추문에 휘말렸다 자살한 채 발견된 칼 사전트 영국 웨일스 자치정부 장관. [사진 BBC 홈페이지]

성추문에 휘말렸다 자살한 채 발견된 칼 사전트 영국 웨일스 자치정부 장관. [사진 BBC 홈페이지]

 
미국 할리우드 성추문 파문으로 촉발된 성폭력 고발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캠페인 이래 처음으로 성희롱 의혹을 받아온 당사자가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숨진 사람은 영국 웨일스 자치정부의 칼 사전트(49) 지역사회·아동부 장관이다.

지난 3일 해임된 웨일스 지역사회아동부 장관
웨인스타인 성추문 파문 이래 당사자 첫 자살

 
7일(현지시간) BBC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사전트 장관은 이날 아침 웨일스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노스웨일스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다며 부검을 의뢰했다고 밝혀 사인은 자살로 추정된다.
 
사전트는 노동당이 이끄는 웨일스 자치정부에서 지난 2009년 이래 여러 차관직을 거쳐 지난해 장관에 기용되는 등 웨일스의 유력한 정치인 중 한 명이었다. 하지만 지난 3일 칼윈 존스 자치정부 수반에 의해 갑작스럽게 해임됐다.  
 
관련기사
존스 수반은 해임 사유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한 명 이상의 여성이 사전트 장관의 부적절한 행동을 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존스 수반은 당에 관련 조사를 의뢰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사전트 장관은 명예 회복을 하겠다고 공언했지만 해임 나흘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
 
아내와 두 자녀 등 가족은 “훌륭한 아버지·남편을 잃어 말 못할 참담함을 느낀다”면서 애도하는 성명을 냈다. 제레미 코빈 노동당 대표도 “매우 충격적인 소식”이라고 말했다.
 
하비 웨인스타인. [AP=연합뉴스]

하비 웨인스타인. [AP=연합뉴스]

이번 사건은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웨인스타인(와인스틴)의 메가톤급 성추문으로 인한 ‘미투’ 캠페인이 영국 정치권으로 번진 가운데 벌어졌다. 정치인에 대한 성추문 폭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마이클 팰런 국방장관이 15년 전 여기자에 대한 성희롱 전력이 드러나면서 사퇴했다. 테리사 메이 총리의 정치적 동지로 여겨지는 데미안 그린 국무대신 겸 부총리도 12년 전 성희롱으로 경찰 수사에 직면하는 등 집권 보수당에서는 7명이 연루된 것으로 드러났다.  
 
제1야당 노동당에서는 의원 2명이 징계를 받았고, 1명이 당내 수사를 앞두고 있다. 또 다른 1명은 피해 여성에게 공개 사과했다.  
 
메이 총리는 지난 6일 "우리는 공적 생활의 중심에서 새로운 존중의 문화를 설립할 필요가 있다"며 정치권에 자정과 함께 성추문 근절을 위한 대책을 촉구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