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테니스 정현, 넥스트 제너레이션 1차전 역전승

한국 테니스 '에이스 정현(한체대, 삼성증권 후원)이 차기 테니스 황제를 가리는 첫 무대에서 승리했다. 
 
정현. [사진 ATP]

정현. [사진 ATP]

 
세계랭킹 54위 정현은 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ATP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총상금 127만5000달러) 대회 첫날 A조 1차전에서 세계 51위 데니스 샤포발로프(캐나다)를 세트스코어 3-1(1-4 4-3<7-5> 4-3<7-4> 4-1)로 제압했다.
 
정현은 "첫 세트에서 상대의 경기력이 좋아 힘들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첫 경기에서 이겨서 기쁘다"고 했다.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는 21세 이하 ATP 상위 랭커 7명과 대회 개최지인 이탈리아 유망주 1명이 출전하는 대회로 올해 신설됐다. 정현은 아시아 선수로는 유일하게 이 대회에 출전한다.  A조 4명, B조 4명이 각 조에서 한 차례씩 맞붙는 라운드 로빈 예선을 거쳐 조 1,2위가 준결승전에 진출한다. 12일 결승전과 3~4위 결정전이 열린다.
 
정현은 샤포발로프와 세계 37위 안드레이 루블레프(러시아), 306위 잔루이지 퀸치(이탈리아)와 함께 A조에 편성됐다. 
 
이 대회는 일반적인 대회 경기 규칙과는 다른 규칙이 적용됐다. 5세트 가운데 3세트를 먼저 따내면 이기는데 매 세트 4게임을 먼저 가져가는 쪽이 승리한다. 또 40-40에서도 듀스 없이 다음 포인트를 따내는 쪽이 이긴다. 경기 소요 시간을 줄여 팬들이 경기를 즐기기 쉽도록 했다. 
 
이 외에 체인지 오버 시간에 받은 태블릿을 통해 기록 등 경기 진행 상황을 파악하고, 헤드셋을 통해 코치의 지시 사항을 전달받을 수도 있다. 
 
정현은 안드레이 루블레프와 2차전을 치른다. 한국시간으로 8일 오후 10시에 시작되는 첫 경기가 끝난 후, 이어서 열린다. 스포츠 전문 케이블 스카이스포츠가 생중계할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