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로문 지나면 안 늙어요”…“그럼 꼭 가야겠네요”

“창덕궁의 불로문(不老門)을 닮은 이 문 아래를 지나면 영원히 늙지 않는다고 합니다.”(김정숙 여사)

“그렇다면 꼭 지나가야겠습니다.”(멜라니아 트럼프)

 
김정숙 여사가 멜라니아 여사와 7일 오후 청와대 소정원을 산책하며 불로문(不老門)의 유래를 비롯해 다양한 야생화를 설명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정숙 여사가 멜라니아 여사와 7일 오후 청와대 소정원을 산책하며 불로문(不老門)의 유래를 비롯해 다양한 야생화를 설명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김정숙 여사와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7일 청와대에서 만나 우정을 다졌다.
 
두 사람은 청와대 내 산책로인 소정원 입구의 ‘불로문’을 지날 때 이 같은 대화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앞서 김 여사는 멜라니아 여사와 청와대 내 상춘재에서 차를 마시며 “저는 8세, 4세 손자가 있다. 아이들에게 밝은 미래를 안겨줘야 하는데 북핵 문제로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이에 멜라니아 여사는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걱정하며 예의 주시하고 있다. 비극이 일어나선 안 된다”고 공감했다.
 
김정숙 여사와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공식환영식에 참가했던 한·미 어린이 환영단에게 감사의 표시로 한국과 미국 국기의 색깔인 흰색, 빨강, 파랑이 들어간 목도리를 선물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정숙 여사와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공식환영식에 참가했던 한·미 어린이 환영단에게 감사의 표시로 한국과 미국 국기의 색깔인 흰색, 빨강, 파랑이 들어간 목도리를 선물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두 사람은 녹지원으로 향해 앞서 공식 환영식에 참가했던 어린이 환영단을 만났다. 두 여사는 쌀쌀한 날씨에도 환영식에 참여해준 양국 어린이들에게 감사의 표시로 목도리를 선물로 메어줬다.
 
두 사람의 만남을 지켜본 정부 관계자는 “6월 만남 땐 다소 내성적이었던 멜라니아 여사가 이번 만남에선 반가움을 먼저 표시하는 등 분위기가 좋았다”고 전했다.
 
이번 ‘퍼스트레이디 회동’은 지난 6월 문 대통령 내외의 미국 방문과 7월 독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이어 세 번째 만남이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