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트럼프 방중직전 北관광 제한조치…신의주 외 불허"

텅 빈 단둥 해관 주차장   (단둥<중국>=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로운 대북제재 2375호가 채택된 직후인 지난 9월 12일(현지시간) 오후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해관 주차장이 텅 비었다. 2017.9.12   realis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텅 빈 단둥 해관 주차장 (단둥<중국>=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로운 대북제재 2375호가 채택된 직후인 지난 9월 12일(현지시간) 오후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해관 주차장이 텅 비었다. 2017.9.12 realis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중국 당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중을 앞두고 북·중 접경 지역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소재 관광업체들에 북한 평양 관광을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5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 "대북제재 연관 가능성 크다"
트럼프, 8일부터 이틀간 방중

단둥 소재 관광업체들은 로이터에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방문일인 8일자로 신의주 당일 관광만 허용되며, 평양이나 북한 다른 지역으로의 관광은 별도의 통지가 있을 때까지 금지된다는 지시를 받았다고 전했다.
 
많은 중국 관광업체들은 사흘이나 그 이상의 북한 관광 상품을 판매해왔다.
 
한 소식통은 이번 명령은 단둥 관광청에서 내려온 것으로 "예기치 못한 일이며, 오늘 통고를 받기 전까지 이런 일이 있을 것을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에게는 대단히 피해가 큰 소식"이라고 덧붙였다.
 
소식통들은 그러나 중국 정부로부터 이와 관련한 어떤 공식적 설명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10일 중국을 방문하며, 북핵 문제는 이 기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트럼프 대통령 간 논의의 최우선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엔의 대북제재 강화로 석탄·수산물·섬유 등 북한의 주요 수출품목의 수출이 제한된 상황에서 관광은 몇 개 남지 않은 북한의 외화벌이 수단 중 하나다. 특히 중국인들의 북한 관광 상품을 취급하는 대부분의 여행사는 단둥에 있다.
 
로이터는 이날 단둥 관광청과 중국 외교부에 답변을 요청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거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단둥 관광업계 소식통은 "지금이 비수기이기는 하지만 그것이 이유일 것 같지는 않다"면서, 이번 조치는 "대북제재 강화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더 크다. 우리는 트럼프가 중국을 떠난 뒤에 어떻게 될지 기다려 볼 것이다. 이것은 모두 긴장 고조와 연관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관광차 북한을 방문한 자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지난 6월 석방된 뒤 엿새 만에 사망하자 모든 미국 시민의 북한 여행을 금지했다.
 
그러나 중국 당국의 이번 조치는 단둥 외 지역 소재 북한 관광업체에는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홍콩에 본사를 둔 북한 관광업체인 '글로 트래블'(GLO Travel) 관계자는 "우리는 북한 관광을 중단하라는 어떤 통지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