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뉴스배열 논란’ 한성숙 대표 “각계각층 의견 수렴해 개선”

한성숙 네이버 대표. [중앙포토]

한성숙 네이버 대표. [중앙포토]

 
뉴스 배열 공정성 논란에 휩싸인 네이버의 한성숙 대표가 기사 배열의 중립성·공정성 확보 등을 위해 각계각층의 다양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7일 자사의 공식블로그를 통해 “올해 국정감사에서 특히 뉴스 배열에 대한 많은 질의와 지적, 그리고 개선 요청이 있었다”며 “이번에 제기된 내용에 대해 내부 검토를 거쳐 적극적인 해결방안 모색과 동시에 사용자와 외부 전문가의 의견을 경청,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국감에서 뉴스 배열에 지적해주신 내용은 몇 가지 영역으로 구분할 수 있다”며 “기사배열 공정성과 중립성 확보, 알고리듬 공개, 뉴스 유통책임제 이행, 기사배열 전문성과 윤리의식 강화”를 지목했다.
 
뉴스 배열 공정성 논란에 휩싸인 네이버의 한성숙 대표가 7일 자사의 공식 블로그에 대책 방안을 밝혔다. [사진 네이버 공식블로그 갈무리]

뉴스 배열 공정성 논란에 휩싸인 네이버의 한성숙 대표가 7일 자사의 공식 블로그에 대책 방안을 밝혔다. [사진 네이버 공식블로그 갈무리]

 
한 대표는 “그동안 네이버는 ‘언론사별 보도’, 종이신문과 방송사 메인뉴스의 편집가치를 온라인에 구현한 ‘신문보기’, ‘방송사 저녁 메인뉴스 보기’ 등의 다양한 코너를 마련해왔고, ‘1분 단위의 기사 배열이력’을 제공하고, 각 정당에서 추천받은 인사와 학계 전문가로 구성된 ‘뉴스편집자문위원회’도 운영하며, 기사 배열에 대한 우려를 줄여보고자 했지만, 기사배열을 둘러싼 걱정과 우려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에는 부족함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7월 언론사 관계자 대상 ‘미디어 커넥트데이’를 통해 내부에서 사람이 기사를 배열하는 영역을 줄이고, 전문가의 시각, 사용자의 피드백, 알고리듬 도입을 주 방향으로 하는 개편계획을 말씀드린 바 있다”며 “앞으로 이런 개선 과정이 네이버 내부의 논의에 그치지 않고 논의 과정에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정당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근본적인 뉴스 서비스의 개선이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토론회, 세미나 등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뉴스 서비스와 관련된 논란이나 의심이 있었던 사안들을 사용자 및 전문가분들과 함께 짚어 보고, 건강한 해법을 찾는데 전심전력을 다 하겠다”며 “이번에 주신 말씀을 무겁게 생각하고 더 많이 경청하며 개선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