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역사보다 오래된 간장"···외신이 본 靑 만찬 메뉴

'다케시마(죽도) 새우'가 아니라 '독도 새우'라고 표시한 일본 방송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다케시마(죽도) 새우'가 아니라 '독도 새우'라고 표시한 일본 방송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함께한 만찬 메뉴에 전 세계적인 관심이 집중됐다. 특히 일본은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독도새우' 욕하면서 '다케시마' 아닌 '독도'로 표기한 일본 언론
일본 정부 "왜 그랬는지 의문"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 설명 첫번째: 옥수수죽을 올린 구황작물 소반. 두번째: 동국장 맑은 국을 곁들인 거제도 가자미 구이 세번째: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 새우잡채를 올린 송이 돌솥밥 반상 (모시조개국  김치, 한우: 적북 고창 한우, 한국 토종쌀 4종: 북흑조, 자광도, 흑갱, 충북 흑미) 네번쩨: 산딸기 바닐라 소스를 곁들인 트리플 초콜렛 케이크와 감을 올린 수정과 그라니타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 설명 첫번째: 옥수수죽을 올린 구황작물 소반. 두번째: 동국장 맑은 국을 곁들인 거제도 가자미 구이 세번째: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 새우잡채를 올린 송이 돌솥밥 반상 (모시조개국 김치, 한우: 적북 고창 한우, 한국 토종쌀 4종: 북흑조, 자광도, 흑갱, 충북 흑미) 네번쩨: 산딸기 바닐라 소스를 곁들인 트리플 초콜렛 케이크와 감을 올린 수정과 그라니타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을 국빈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 내외와 수행원 등 120명을 초청해 만찬을 함께했다. 국빈만찬 메뉴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식성을 고려해 가자미구이와 한우 갈비 등이 제공됐으며 독도 인근에서 잡히는 '독도새우'를 메뉴에 포함해 각별한 의미를 담았다. 
 
◆'독도새우'에 불쾌한 일본=일본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을 위한 청와대 공식 만찬에 독도새우를 이용한 음식이 제공된 것에 불쾌감을 나타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외국이 다른 나라 요인을 접대하는 것에 대해 코멘트를 피하려고 하지만 왜 그랬는지 의문이 든다"며 "한·미·일의 밀접한 연대에 악영향을 끼치는 듯한 움직임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다케시마(죽도) 새우'가 아니라 '독도 새우'라고 표시한 일본 방송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다케시마(죽도) 새우'가 아니라 '독도 새우'라고 표시한 일본 방송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일본 방송 역시 만찬 메뉴인 독도새우를 민감하게 다룬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 네티즌은 일본 방송에서 소개된 독도새우 표기법이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 새우'가 아니라 '독도(獨島)'로 표시한 점을 지적했다. 
 
[사진 AFP통신 트위터]

[사진 AFP통신 트위터]

[사진 영국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

[사진 영국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

◆"미국보다 오래된 간장이 식탁에 올랐다"=국빈만찬 메뉴로는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도 올랐다. 이를 두고 프랑스 AFP통신, 영국 데일리메일 등은 "미국보다 오래된 간장이 메뉴로 제공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AFP통신은 이날 공식 트위터에 청와대 만찬 메뉴 사진을 공개하며 "미국의 역사보다 오래된 특별한 간장이 만찬 메뉴로 제공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본 일부 해외 네티즌은 "한국은 그들 자신의 음식에 너무 만족한다. 모두를 위한 것이 아니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만찬은 국빈방문의 격에 걸맞은 최고의 예우와 격식에 맞춰 한미 양국 정상 부부의 긴밀한 유대감을 강화하는 한편 굳건한 한미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게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