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갑자기 광화문광장 앞 도로 500m 역주행한 이유

 방한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도로를 역주행했다. 시위대가 도로를 향해 종이컵과 야광봉, 물병 등을 투척하자 이를 피하기 위해 급히 경로를 바꾸면서다.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세종대로에서 전쟁반대 평화실현 국민촛불 집회에 참가한 참가자들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동 경로에 물건을 던지자 트럼프 대통령 차량 행렬이 반대편차선으로 광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세종대로에서 전쟁반대 평화실현 국민촛불 집회에 참가한 참가자들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동 경로에 물건을 던지자 트럼프 대통령 차량 행렬이 반대편차선으로 광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광화문광장과 세종문화회관 앞 도로를 통해 이동 중이던 트럼프 대통령은 세종문화회관 쪽 도로 대신 주한미국대사관 쪽 도로를 이용했다. 광화문광장 북단부터 남단 끝까지 약 560m를 역주행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을 마친 후 숙소인 용산구 하얏트 호텔로 가는 길이었다. 경찰은 시위대의 돌발 행동에 경호에 비상이 걸려 경로를 급히 바꿨다. 국빈 방문한 외국 정상이 시위대로 인해 예정 경로를 바꾼 건 이례적이다.
 
이날 220여개 진보단체로 구성된 ‘NO 트럼프 공동행동’(공동행동)은 이날 오후 7시 광화문 광장에서 ‘전쟁반대 평화실현 국민촛불’ 집회를 개최했다.
 
집회 후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광화문광장을 지날 때  ‘무기 장사꾼 트럼프는 물러가라’, ‘노 트럼프 노 워(NO TRUMP NO WAR)’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함성을 질렀다. 일부 참가자들이 트럼프 대통령 차량을 향해 물건을 던지자 경찰은 그물망과 방패 등으로 막으려고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공동행동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이틀째인 8일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전쟁 위협과 통상 압력 등을 규탄하는 집회를 이어간다. 이날 오전 10시 국회 정문 앞에서 집회를 시작해 오전 11시 여의도 국민은행 주변으로 장소를 옮겨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