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별로 뜬 포레스텔라 “국악 크로스오버로 해외 진출할래요”

포레스텔라는 ’음악에 담긴 스토리를 디테일하게 표현하는 데 가장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배두훈·강형호·조민규·고우림.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포레스텔라는 ’음악에 담긴 스토리를 디테일하게 표현하는 데 가장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배두훈·강형호·조민규·고우림.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숲(forest) 위에 뜬 별(stella), ‘포레스텔라’. 음악의 경계를 허무는 크로스오버 4중창단을 만드는 JTBC ‘팬텀싱어2’에서 우승을 차지한 2대 팬텀싱어다.
 

JTBC ‘팬텀싱어2’ 우승한 4중창단
환상 하모니에 시청자들 귀호강
탱고 등 과감한 선곡 승부수 먹혀
“연습 땐 위아래 없는 디스전 펼쳐”

서울대 성악과 선후배 사이인 테너 조민규(27)와 베이스 고우림(22), 뮤지컬 배우 배두훈(31)과 화학연구원 강형호(29)로 구성된 이들은 지난해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고훈정·김현수·손태진·이벼리)의 뒤를 이어 크로스오버 열풍을 이어갈 예정이다.
 
6일 서울 상암동에서 만난 이들은 “누가 1등을 해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다들 잘했기 때문에 발표하는 순간 긴장이 풀려서 눈에서 홍수가 쏟아진 것 같다”며 우승 소감을 전했다. 결승 1차전에서 2위와 1점 차로 올라온 포레스텔라는 탱고곡 ‘Come Un Eterno Addio(영원한 이별처럼)’와 라틴풍의 ‘Il Mirto E La Rosa(은매화와 장미)’ 등 과감한 선곡으로 승부수를 던지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경연 초반 기대주로 떠올랐으나 대진운이 나빠 탈락 위기에 놓이는 등 고전을 거듭했던 이들이 모여 반짝이는 별로 거듭나게 된 데는 전략가 조민규의 공이 컸다. “평소 신곡이 나올 때마다 음원사이트나 유튜브를 보면서 인기요인을 분석하는 편”이라는 그는 “팝의 경우 멜론 기준 하트가 1만 개 정도 되면 매니아층은 있지만 대중은 아직 잘 모르는 노래일 확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목소리가 얇은 레제로 테너로 성악 무대에서 한계를 느꼈다는 그의 아쉬움이 낳은 취미가 선곡 전쟁에서 빛을 발한 셈이다.
 
네 사람이 지닌 각기 다른 매력은 더 많은 실험을 가능하게 했다. 부산대 화학공학과 재학 시절 만든 밴드 ‘피타’로 직장인 밴드까지 이어오고 있는 강형호는 록에 강점이 있었고,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하고 국악밴드 ‘억스’로 활동해온 배두훈은 어떤 장르도 소화할 수 있는 넓은 스펙트럼을 지녔다.
 
 ‘팬텀싱어2’에서 우승한 포레스텔라는 1년 동안 2대 팬텀싱어로 활동하게 된다. [사진 JTBC]

‘팬텀싱어2’에서 우승한 포레스텔라는 1년 동안 2대 팬텀싱어로 활동하게 된다. [사진 JTBC]

시즌1 우승자인 1대 팬덤싱어 손태진과 같은 교수 밑에서 배운 고우림은 “형들에 비해 경험이 부족해 잔소리는 많이 들었지만 방향성을 잡는 데 큰 도움이 됐다”며 “연습할 때만큼은 위아래 없는 디스전이 우리 팀의 성장 비결”이라고 밝혔다.
 
조민규는 “올 초 동문 결혼식에서 저는 합창단으로, 태진·현수 형은 포르테 디 콰트로로 축가를 불렀는데 우리가 그 뒤를 잇게 된 게 신기하다”며 “포디콰가 클래식한 명품 느낌이라면 우리는 개성 강한 디자이너 제품 같은 느낌으로 차별화를 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이들의 다음 목표는 무엇일까. 롯데 비피화학연구소에 재직 중인 강형호는 “일단 직장은 휴직을 생각 중”이라며 “다음달 3일부터 시작하는 TOP12 전국투어부터 잘 마치고 싶다”고 밝혔다. 배두훈은 “경연 중에 국악곡을 시도해보고 싶었는데 제한된 시간 안에 도저히 완성할 수가 없었다”며 “앨범에는 꼭 한 곡쯤 넣고 싶다”고 말했다.
 
“국악이 그때로 치면 클래식이잖아요. 제대로 연구하고 만들어서 포레스텔라만의 해석이 들어간 한국곡으로 세계 진출을 하고 싶어요. 음반이 전 세계에 동시 발매되는 만큼 불가능한 꿈은 아니라 생각하거든요. 상금은 4명이 함께하고 싶은 음악을 꾸준히 할 수 있도록 회사나 재원을 만드는 방안으로 논의 중입니다.”(조민규)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