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캠프 험프리스서 트럼프 마중 ‘파격 환대’

7일 한국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첫 공식 일정지인 경기도 평택의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깜짝 손님을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이었다. 당초 외부에 공개되지 않은 일정이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미군기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하는 이벤트는 양국이 사전 조율했다”며 “깜짝 방문이 아니라 극적인 효과를 위해 깜짝 공개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힘들 때 함께 피흘린 친구” 강조
트럼프 “한국과 위대한 협력 있었다”
청와대 “극적효과 위해 미리 안 밝혀”

캠프 험프리스에 먼저 도착한 문 대통령이 기다리는 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32분쯤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Air Force One)’의 트랩에서 내려오자 21발의 예포가 그를 맞이했다. 곧 전용 헬기인 ‘마린 원(Marine One)’에 올라 캠프 험프리스로 떠났다.
 
오후 1시6분 마린 원이 캠프 험프리스 활주로에 내리자 똑같은 모양의 헬기 한 대가 날아와 트럼프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던 정경두 합동참모본부 의장 등의 일행을 헷갈리게 했다. 미군 관계자는 “경호를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기 중인 전용 리무진인 ‘비스트(Beast)’에 탔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기지 식당 앞에서 만나 함께 입장했다. 한·미 양국 장병들은 박수와 환호로 이들을 환영했다. 한국군 통역병 1명을 사이에 두고 앉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서로 안부를 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 반갑다”며 차려진 음식(이탤리언 푸드)을 가리켜 “좋은 음식이다. 고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여러분은 우리 대한민국이 가장 어려울 때 함께 피 흘린 진정한 친구며, 한·미 동맹의 아주 든든한 초석이고 한·미 동맹의 미래”라고 말했다. 그런 뒤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청와대로 떠났다.
 
문 대통령과 헤어진 트럼프 대통령은 캠프 험프리스의 미8군사령부로 향했다. 이곳에서 그는 “(한국과) 위대한 협력이 있었다”며 “우리는 잠시 후 문 대통령 일행과 무역에 관한 회의를 한다. 일이 잘 풀려 미국에서 많은 일자리가 창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런 뒤 “이게 내가 한국을 방문한 가장 중요한 이유 중 하나”라고 했다. 북핵·미사일 문제에 대해선 “결국 해결될 것이며 해결돼야만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직접 보고한 한반도 정세와 북한 핵·미사일 개발 현황,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가 끝난 뒤 마린 원을 타고 용산 미군기지로 떠났다.
 
평택=이철재 기자, 위문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