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첨단 무기 획득”에 트럼프 “수십억 달러 규모”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경기도 평택의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한·미 장병들과 오찬을 했다.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마이크를 건네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경기도 평택의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한·미 장병들과 오찬을 했다.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마이크를 건네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을 국빈 방문한 첫날부터 ‘사업가 본능’을 드러냈다. 특히 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마친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스스럼없이 특유의 스타일을 과시했다.
 

트럼프, 공동 회견서도 사업가 본능
“미국에 상당한 일자리 창출” 덧붙여

한국이 평택 기지에 9조 썼다 하자
“한국 보호 위한 것, 우리도 많이 지출”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한국의 최첨단 군사정찰자산 획득과 개발을 위한 협의도 즉시 개시하기로 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외신 기자의 질문이 나오자 문 대통령은 “한국의 자체 방위력과 한·미 연합 방위 능력을 향상 시키는 데 꼭 필요한 일”이라고 답했다.
 
다음 질문으로 이어질 상황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첨언하겠다”며 문 대통령의 대답이 끝나자마자 발언을 시작했다. 그러고는 “미국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강력한 군사자산을 갖고 있고, 전투기든 미사일이든 미국 자산이 가장 훌륭하다고 생각해서 한국에서는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군사)장비를 주문하는 것으로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말했다”고 했다. 이어 “미국에서도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한국에서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장비를 주문할 것이고, 이미 승인된 부분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자신이 한국에 무기를 팔았다고 판매실적을 자랑하며, 그 결과 미국에 일자리가 생길 것이란 소개였다. 기자회견 중에 트럼프 대통령은 순발력도 발휘했다. 미국 기자가 “미스터 프레지던트(Mr. President)”라고 질문하자 “어느 대통령을 말하느냐(Which one)”고 농담을 건넸다.
 
관련기사
또한 한국 기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첫 방문지인 경기도 평택의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 한국 정부의 예산이 9조원 투입된 것을 부각하며 둘러본 느낌을 묻자 “굉장히 많은 돈이 들었다는 걸 알고 있다”면서 “우리도 많은 돈을 지출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국을 보호하기 위해 지출한 것이지 미국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확대 정상회담 때도 8일이 자신의 대선 승리 1주년인 것을 거론한 뒤 “경제적으로 잘해 나가고 있고, 지표도 좋다”며 “많은 기업이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고, 중산층이 원하는 감세도 꼭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군사 무기를 한국 측에서 구입하기로 한 데 대해 감사드린다. 앞으로 (한국과) 전투기나 함정에 대해 얘기 못할 게 없고, 우리만큼 최고로 만드는 데가 없다”고 했다.
 
사업가 출신으로 ‘아메리카 퍼스트’를 철저하게 외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아시아 순방을 철저히 계산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각국 정상과의 만남을 통해 미국이 실제 경제적 이득을 얻게 하거나 최소한 자신이 국익을 위해 노력하는 미국 대통령이란 것을 자국민에게 각인시키는 효과를 얻으려 한다는 분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일본 도착 후엔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의 엄청난 경제 문제 때문에 ‘위대한 협상력(great negotiating strength)’과 함께 12일간의 일정으로 향하고 있다”고도 적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