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개는 짖어도 기차는 간다” 또 친박 비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광림 정책위의장, 정 원내대표, 홍문표 사무총장, 김선동 원내수 석부대표. 이날 홍준표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는 짖어도 기차는 간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조치에 반발하는 '친박계'를 비판했다. [박종근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광림 정책위의장, 정 원내대표, 홍문표 사무총장, 김선동 원내수 석부대표. 이날 홍준표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는 짖어도 기차는 간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조치에 반발하는 '친박계'를 비판했다. [박종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7일 “개는 짖어도 기차는 간다”고 했다.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친박계를 비판한 말이다.
 

계파 없어 우군 절실한 홍 대표
친박에 맞서 복당파와 연대 가능성

원래는 김영삼(YS) 전 대통령이 1993년 군부 사조직인 ‘하나회’ 척결 과정에서 반발하는 이들을 향해 한 말이다. 79년 자신이 헌정 사상 처음으로 의원직에서 제명되자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고 한 발언을 변용한 것이다.
 
홍 대표는 “YS의 명언”이라며 “혁신의 길은 멀고 험난하지만 이에 성공해야만 한국당이 산다”고 했다. 그러면서 79년 “정치공작의 결과로 신민당(YS가 속한 야당)이 분할돼 정운갑 대행체제가 등장했고 결국 YS의 의원 제명사건으로 이어졌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홍 대표가 거명한 정운갑 대행이 바로 정우택 원내대표의 부친이다.
 
홍 대표는 이어 “‘잔박(잔존 친박)’들은 뒤에 숨고 이름 없는 사람들을 내세워 YS 사건을 재연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친박계 당원들이 6일 ‘박근혜 전 대통령 징계효력 정지 가처분신청서’ ‘대표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신청서’를 낸 걸 거론한 것이다. 홍 대표는 또 “지난 4년4개월 동안 경남도지사로 지방에 가 있다가 중앙정치로 돌아와 보니 국회에 참 사이코패스들이 많이 진출해 있다고 느꼈다”며 “각 정당에 고루 분포된 사이코패스들이 나라를 혼란스럽게 하는 한국 정치판이 참으로 암담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정치권은 홍 대표와 바른정당에서 돌아올 복당파와의 관계에 주목하고 있다. 8일 전후 복당할 인원은 김무성 의원 등 9명이지만 5월 전후 13명까지 포함하면 22명이다.
 
당장은 둘이 친박계에 맞서 제휴할 것이란 관측이 많다. 정치권 관계자는 “계파가 없어 우군이 절실한 홍 대표와 당내 안착해야 하는 복당파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는 만큼 연대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당 일각에선 이달 종료되는 당무 감사에서 친박 혹은 반홍(反洪) 측 당협위원장이 물갈이되고, 일부 자리가 복당파에게 돌아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홍 대표는 그간 “당협위원장은 현역 의원이 중심이 되는 게 정치적 관행”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장기적으론 갈등 소지가 있다. 복당파가 한국당(116석) 중 5분의 1을 차지하는 데다 대부분이 3선 이상 중량급이어서다. 이달 말 예정된 원내대표 선거가 당내 세력 판도를 가늠할 리트머스란 얘기도 있다. 홍문종(친박계), 나경원·김성태(복당파·비박), 조경태(중립) 의원 등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