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모든 투덜거림 답할 필요 없다” 유성엽 “하는 꼴 초딩”

바른정당 분당(分黨)으로 시작된 야권 내홍이 국민의당으로 옮겨붙었다. 안철수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연대 추진에 대한 호남 중진들의 반발을 겨냥해 “모든 투덜거림에 답할 필요가 없다”고 선을 긋자 유성엽(정읍-고창·3선) 의원은 “하는 꼴이 초딩(초등학생) 수준이라는 비난을 자초할 것”이라고 안 대표를 직격했다.
 

국민의당으로 옮겨간 야권 내홍
안 대표 “우린 닭 쫓던 개 아니다”
당내 책임론엔 “동의하지 않는다”

유 의원 “호남 폄하, 배은망덕”
이상돈 “안철수 리더십 상당히 추락”

안 대표는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에서 기자들을 만나 “통합·연대를 주장하던 국민의당이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신세가 됐다”(박지원 전 대표)는 지적에 “바른정당 분당은 예견됐던 것 아니냐. 예견하지 못해야 닭 쫓던 개”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당내에서 제기되는 책임론을 ‘투덜거림’으로 규정하고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안 대표는 전날에는 “같이 못할 분이 있더라도 그냥 (내 갈 길을) 가겠다”고 했다. 일종의 ‘마이웨이’ 선언인 셈이다.
 
당내에서는 반발이 계속됐다. 유 의원은 7일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도부가 고작 한다는 것이, 당내 중진 의원에게 ‘나가라’고 막말을 해대고 있을 뿐”이라면서 ‘초딩’이란 표현을 썼다.
 
유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서는 안 대표가 전날 페이스북에 “(당 중진들의) 비정상의 언급들 속에 늘 전가의 보도처럼 ‘호남 민심’이 동원된다”고 쓴 부분을 지적하면서 “호남에 대해 고마워하지는 못할망정 자꾸 왜 부담스러워하고 호남을 폄하하느냐. 배은망덕한 태도”라고도 비판했다.
 
한때 안 대표계로 분류됐던 이상돈 의원도 라디오에 나와 “안철수 대표의 최고위원회(지도부) 리더십은 이제는 상당히 추락했다”며 “특히 지역구 의원들의 절대 다수가 현 지도체제와 같이 갈 수 없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당내에선 이상돈 의원 등을 중심으로 집단지도체제를 구성해야 한다는 등의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안 대표를 사퇴시킨 후 장병완 의원과 정동영 의원 등을 비대위원장으로 세우는 방안이다. 동교동계를 중심으로 한 고문단에서는 “바른정당이 붕괴된 만큼 더불어민주당에 더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이미 동교동계 고문들의 마음은 국민의당에서 떠났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실화할 가능성이 아직은 크지 않다. 안 대표 측 관계자는 “당원 과반 이상의 지지를 받아 선출된 당 대표를 내리기엔 명분이 없다”며 “집단적 움직임이 실제로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안 대표와 가까운 호남 지역구 초선 의원은 “민주당에서 박지원·천정배·정동영 의원 등을 품는 게 쉽겠느냐”고 반문했다.
 
다만 이 의원은 “나갈 곳도 마땅치 않은 이상 내부에서는 권력투쟁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선 현재의 갈등은 안 대표 체제가 들어선 이후 예견된 수순이라는 분석도 많다. 안 대표는 대선 후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통해 중도·보수로 외연을 확대해 지지층을 넓히겠다는 구상을 세워왔다. 안 대표와 가까운 한 의원은 “분당됐더라도 유승민 의원을 중심으로 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통해 비어 있는 중도·보수층을 장악해야 당에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반면 박지원 전 대표 등을 중심으로 한 호남 중진들은 “지역기반인 호남을 먼저 지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 전 대표 등 광역선거에 출마할 후보군의 경우 호남 지역에서 지지를 받는 문재인 정부와 각을 세우는 것도 부담스러운 측면이 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안 대표는 반문재인 세력의 대항마로 다음 대선을 보고 있고, 호남 의원들은 지방선거를 보고 있다”며 “서로 보고 있는 시선이 다른 만큼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