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정보다 일 우선” 한국인, 50% 밑으로 처음 떨어졌다

과거 한국인을 대변했던 ‘일 중독’이 사라지고 있다. 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사회조사 결과’에 나타난 특징이다. 통계청은 2년마다 복지, 사회참여, 문화와 여가, 소득과 소비, 노동 관련 항목을 조사하고 있다. 올해 조사는 전국의 13세 이상 인구 3만9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 16일부터 6월 2일까지 진행됐다.
 

통계청 ‘2017년 사회조사’ 발표
2년새 10%p 넘게 하락해 43%
공직·공기업 취업 선호 절반 육박

“자식 세대선 계층 상승” 소폭 줄어
고령자 70%는 생활비 직접 조달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이번 조사에서 “일과 가정 중 무엇을 우선시하나”라는 질문에 “일을 우선시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43.1%였다.

 
2년 전 조사 때의 53.7%보다 10%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2011년 해당 조사가 시작된 이후 50% 아래로 내려간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일과 가정이 비슷하게 중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42.9%로 2년 전보다 8.5%포인트 상승했다. “가정을 우선시한다”는 답변 비율도 11.9%에서 13.9%로 높아졌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청년층의 공공 부문 취업 선호 현상은 더 강해졌다. 13~29세 청년층이 가장 근무하고 싶은 직장은 국가기관(25.4%), 공기업(19.9%), 대기업(15.1%) 순이었다. 2년 전보다 국가기관과 공기업은 비중이 높아졌지만, 대기업은 3%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19세 이상 가구주 중 “1년 전보다 가구소득이 증가했다”(18.9%), “가구 부채가 감소했다”(11.5%)고 답한 사람의 비율도 조금씩 상승했다. “내년에 가구의 재정 상태가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도 26.5%로, 2년 전보다 3.7%포인트 높아졌다. 본인을 중간층이라고 생각하는 인구의 비율은 57.6%로, 2년 전보다 1.1%포인트 높아졌고 하류층이라는 답변 비율은 41.3%에서 39.7%로 낮아졌다. 상류층이라는 답변 비율은 2.2%에서 2.7%로 높아졌다. 반면 계층구조 고착화 논란 등이 반영된 듯 “자식 세대의 계층 상승 가능성이 크다”고 응답한 비율은 29.5%로, 2년 전보다 0.5%포인트 하락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60세 이상 고령자 중 자녀나 친척이 주는 생활비로 생활하는 인구 비율은 20.2%로, 2년 전보다 2.8%포인트 하락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13.9%포인트나 급락한 수치다. 반대로 “본인이나 배우자가 생활비를 마련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69.9%로, 10년 전보다 8.6%포인트 높아졌다. “노후를 준비하고 있다”고 응답한 인구 비중은 65.4%로 2년 전보다 소폭 높아졌다.
 
하지만 전체의 절반 이상(53%)이 노후 대비 수단으로 국민연금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매장 선호 풍조도 옛말이 됐다. 전체의 87.8%가 ‘화장 후 납골당 봉안’ 또는 ‘화장 후 자연장’ 등 화장을 선호했다. 매장 선호 비율은 10.9%로 2년 전보다도 1.7%포인트 낮아졌다.
 
2년 전에 비해 복지 여건이나 가정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은 다소 호전됐다. “복지 여건이 전반적으로 좋아졌다”는 응답 비율이 38.8%에서 41.1%로 높아졌다. 향후 필요하거나 늘려야 한다고 생각하는 공공시설은 보건의료시설(24.1%), 사회복지시설(18.3%), 국공립 어린이집 및 유치원(17.5%) 등 순이었다.
 
어린 자녀가 많은 30대는 국공립 어린이집(37%)을 1순위로 꼽았다.
 
2년 전보다 19세 이상 인구 중 소득 있는 사람 비율은 82.1%로 3.6%포인트 증가했다. “소득에 만족한다”는 응답 비율도 13.3%로 1.9%포인트 높아졌다. “소득에 만족하지 못한다”는 답변 비율은 소폭 낮아졌지만, 여전히 46%에 달했다. 현재 소비생활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15.4%)도 2년 전보다 조금 높아졌다.
 
“기부 경험이 있다”(26.7%), “향후 기부 의사가 있다”(41.2%)는 답변 비율은 지속적인 하락 추세였는데 “경제적 여유가 없다”(57%)가 가장 큰 이유로 꼽혔다.
 
세종=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