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축 항생제 사용이 슈퍼박테리아 만든다" WHO 자제 촉구

[픽사베이]

[픽사베이]

세계보건기구(WHO)가 성장 촉진과 질병 예방을 목적으로 건강한 가축에 항생제를 사용하는 것은 슈퍼박테리아를 만들어낼 위험이 있다고 7일(현지시간) 경고했다.
 
테드로스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성명에서 "정확한 진단 없이 성장 촉진, 질병 예방을 위해 가축에 항생제를 사용하는 것을 줄여야 한다"면서 "이런 항생제 남용이 슈퍼박테리아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WHO의 발표에 따르면 일부 국가에서는 항생제의 80%가 가축에게 사용되고 있다. 항생제를 맞는 가축들은 별다른 질병이 없는 대부분 건강한 가축이다.
 
WHO는 질병에 걸린 가축이라도 먼저 정확한 진단을 거친 뒤 항생제 처방을 받는 게 중요하다면서 처방조차 받지 않고 항생제를 사용하는 것은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유럽연합(EU)은 앞서 2006년 성장 촉진을 위해 항생제를 사용하는 것을 전면 금지했다.
 
WHO는 항생제 사용 대신 가축 사육 시설의 위생을 개선하고 백신 예방 접종으로 질병을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