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오래] 대화 끊긴 은퇴 부부, 이것부터

기자
박혜은 사진 박혜은
무음의 공간에서 견디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사진 freejpg]

무음의 공간에서 견디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사진 freejpg]

 
거의 아무 소리가 들리지 않는 공간의 과학적 명칭은 무반향실(anechoic chamber)입니다. 빈 곳에서 공기 분자끼리 부딪치는 소리, 상상도 쉽지 않은 그 작은 소리를 ‘마이너스 23㏈'로 측정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사에는 마이너스 20.3 데시벨 수준의 세계에서 가장 조용한 '소리가 죽으러 가는 곳'이 있다고 합니다.

박헤은의 님과 남(9)
부부는 열정보다 정서적 친밀감 중요
소리를 내 칭찬해주면 친밀감 되살아나

 
이 특별한 공간은 다양한 음향 관련 연구에 사용되는 공간인데, 이런 무음의 공간에서 견디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사람이 무반향실에서 지금까지 가장 오래 버틴 시간은 45분이었다고 하네요. 무음의 공간은 소리가 들리지 않는 것 외 또 하나의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글자 그대로 '무반향실' 안에선 소리가 반향을 일으키지 않고 입에서 말이 나오는 순간 사라집니다. 마치 '베개에 대고 소리 지르는 느낌'이라고 『비즈니스 인사이더』지에서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말 그대로 '답답해 죽을 수'도 있다는 뜻입니다.  
 
한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등장한 사연 하나가 기억에 남습니다. 41년을 함께 산 부부가 있습니다. 34년째 되던 해부터 사이가 나빠졌습니다. 둘 사이의 대화가 없어지며 남편은 메모지로 자신의 의사를 표현했다고 합니다. 그 후로 줄곧 7년간, 부부는 메모지를 통해서만 의사소통을 하게 됩니다. 결국 환멸만 남은 두 사람은 갈라섭니다.  
 
 
메모지. [중앙포토]

메모지. [중앙포토]

 
가능할까 싶은, 아주 극단적인 사례이긴 하지만 실제로 원수처럼 살아가는 부부가 의외로 많다고 합니다. 상대의 소리도, 내 소리도 들려오지 않는 소리가 죽어있는 공간!! 대화가 사라진 부부의 모습이 마치 무반향실 속 모습은 아닐까요?
 
 
'무반향실' 속의 부부 
 
부부 상담사례를 보면 대화가 통하지 않는다며 차라리 벽이랑 대화하는 게 낫다고 말씀하시는 분이 많습니다. 당장은 큰 문제로 느껴지지 않을지 모릅니다. 말을 꺼내 소리가 커지느니 대화 없이 조용히 사는 게 더 편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직장생활과 육아 등으로 서로가 바쁜 시기에는 큰 불편함 없이 지낼 수도 있습니다. 은퇴 후 아내와 남편, 둘만의 시간이 많아지게 되면 어떨까요? 어느 순간 도대체 어떤 말을 해야 하는지, 어떻게 말을 걸어야 하는지조차 어려워지는 순간이 옵니다. 그렇게 대화가 없는 부부는 정서적 이혼상태에 접어들게 되죠. 7년간의 긴 시간을 메모지로만 의사소통하는 일이 어쩜 내 일이 될 수도 있습니다.
 
R. 스텐버그는 1986년 '사랑의 삼각형 이론'을 통해 사랑의 세 가지 꼭짓점으로 '친밀감, 열정, 헌신'을 이야기합니다. 사랑의 형태에 따라 삼각형의 모양은 달라질 수밖에 없습니다. 친밀감은 서로에 대한 믿음이나 유대감, 열정은 성적인 욕망, 헌신은 사랑을 지속하려는 의지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R. 스텐버그의 사랑의 삼각형 이론. [제작 현예슬]

R. 스텐버그의 사랑의 삼각형 이론. [제작 현예슬]

 
물론 '사랑'을 삼각형의 도형으로 비교한다는 것이 지나친 단순화일 수 있습니다. 이런 모형을 통해 서로 간의 건설적인 시사점은 얻을 수 있어 보입니다. 스텐버그는 세상에 정삼각형으로 표현되는 완전한 사랑은 매우 어렵다고 말하며, 사랑의 형태가 정삼각형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전합니다.
 
 
사랑의 삼각형 이론 
 
사랑의 삼각형 이론은 사랑의 유형을 분류하는 데에도 재미있는 관점을 제공합니다. 세 요소 각각의 조합에 의해 사랑의 유형을 8가지로 분류하기도 합니다.
 
먼저 누구나 바라는 ‘완전한 사랑(consummate love)’이 있습니다. 세 가지 요소를 모두 갖춘 완벽하고 이상적인 사랑이죠. 나머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 비사랑(non love): 우리가 일상적으로 만나 지나치게 되는 무의미한 대인관계
· 우정(liking): 친밀감만 있는 경우. 친구 관계에서 느끼는 우정과 같은 것
· 짝사랑(infatuation): 일방적으로 한 사람의 열정만 있는 상태
· 낭만적 사랑(romantic love): 열정과 친밀감은 가지고 있지만, 헌신행위가 없는 사랑의 경우
· 허구적 사랑(fatuous love): 열정을 느껴 헌신하지만, 친밀감이 형성되지 못한 사랑의 경우
 
 
은퇴 부부. [사진 smartimages]

은퇴 부부. [사진 smartimages]

 
은퇴 이후의 부부라면 대게 8가지 유형 가운데 남아있는 2가지 경우에 해당하여 보입니다.
 
· 우애적 사랑(companionate love): 친밀감과 헌신은 있으나 열정은 줄어든 사랑. 오랜 결혼생활을 한 부부간의 관계에 많은 경우
· 공허한 사랑(empty love): 열정이나 친밀감이 없이 헌신행위만 있는 경우. 사랑으로 결혼했지만 오랜 결혼생활 속에서 열정은 식고 자녀만을 위해 결혼관계를 유지하는 부부들
 
'우애적 사랑'의 경우라면 서로를 이해하며 가정을 유지하기 위해 힘쓰게 되겠지만, '공허한 사랑'의 경우라면 결혼으로 자녀들이 분가한 이후 관계유지가 힘들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부부간의 정서적 친밀감이 중요하다. [사진 wizdata]

부부간의 정서적 친밀감이 중요하다. [사진 wizdata]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초기 단계에는 열정이 높은 수치겠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열정은 하향곡선을 그리게 됩니다. 부부 역시 불같은 열정보다 정서적인 친밀감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친밀감이 있을 때 서로를 위한 지속적인 헌신이 가능해집니다. 대화가 줄어들면 자연스럽게 정서적 교류는 줄어들고 점점 서로 간의 친밀감이 낮아집니다.
 
대화가 없는 부부는 그게 무엇이든 일단 '칭찬'부터 시작해보는 습관을 길러보는 겁니다. 아주 사소한 일도 소리 내 이야기 해주는 겁니다. 사소한 반응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가졌던 관심들, 나와 달라서 오히려 매력으로 보였던 부분들을 다시금 떠올리며 "내가 무엇을 하면 당신 기분이 좋을까?" 생각하고 상대에게 질문해 봅니다.  
 
은퇴 이후 함께할 시간이 많이 남은 아내와 남편!! 처음의 마음으로 돌아가는 일이 아주 큰 어색함일 수 있습니다. 45분 이상 견디기 힘들다는 무반향실 속에 서로를 가두고 싶지 않으시다면 '내가 왜?'가 아닌 ‘나부터’의 마음이 필요합니다.
 
박혜은 굿커뮤니케이션 대표 voivod70111@gmail.com
 
 

우리 집 주변 요양병원, 어디가 더 좋은지 비교해보고 싶다면? (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10)

 

[제작 현예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