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물러설 수 없다

<16강전> ●·커제 9단 ○·안성준 8단 
 
3보(37~50)=아무리 강자라도 내로라하는 최강자들이 즐비한 세계대회에서 바둑 한 판 이기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안성준 8단도 16강에 오르기까지 과정이 험난했다. ‘칠전팔기(七顚八起)’ 끝에 통합예선을 통과했다. 문자 그대로 통합예선에서 일곱 번 탈락의 쓴맛을 봤고, 여덟 번째에 마침내 본선 무대를 밟았다.
 
기보

기보

32강전에서도 탈락 위기가 있었다. 헤이자자 7단을 이겼지만, 신진서 8단에게 졌다. 패자부활전에서 쉐관화 3단을 이기며 가까스로 16강에 올랐다. 16강전에서는 세계 최강자 커제 9단을 만났다. 만만치 않은 상대지만, 안성준 8단으로서도 순순히 물러설 순 없다.
 
우상귀 복잡한 변화는 과거 중국 갑조리그에서 커제 9단이 구쯔하오 5단과 둘 때 나온 모양. 당시 커제 9단은 초반부터 바둑이 잘 풀리지 않아 결국 패했다. 결과가 좋지 않았는데 커제 9단은 또다시 같은 변화를 시도했다. 이번엔 자신이 있다는 뜻일까.
 
참고도

참고도

48로 ‘패’가 만들어졌다. 흑은 팻감이 없어서 바로 잡으러 갈 수 없다. ‘참고도’처럼 흑1로 결행하면 백4로 단수칠 때 이을 수 없다. 흑의 다음 팻감이 없기 때문. 어쩔 수 없이 흑5로 때릴 때 백6으로 흑 두 점이 따먹혀서 흑이 망한 결과다. 실전에선 흑이 49로 가만히 늘자, 백이 50으로 먼저 패를 걸어갔다. 첫 번째 승부처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