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빈, 인도네시아 시장 점검차 출국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사진) 롯데그룹 회장이 인도네시아를 찾아 현지 시장 점검에 나섰다. 롯데가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이후 한층 가속페달을 밟고 있는 동남아 진출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롯데 ‘사드’ 이후 동남아 진출 확대

7일 롯데에 따르면 신 회장은 2박 3일 일정으로 인도네시아 사업장을 둘러보기 위해 이날 출국했다. 황각규 롯데 지주 공동대표와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가 동행했다.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도 8일 출국해 합류할 계획이다.
 
롯데는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마트 45개 점포와 백화점 1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롯데마트는 다음 달 람펑 지역에 46번째 점포를 열 예정이다. 롯데리아 30개점, 엔제리너스 3개점, 롯데면세점 2개점(공항점, 시내점)도 현지에서 영업 중이다. 롯데는 지난달 인도네시아 재계 2위 기업인 살림그룹과 합작법인 ‘인도롯데’를 설립하고 현지 전자상거래 사업에 진출하기도 했다.
 
 신 회장은 인도네시아에서 앤써니 살림 살림그룹 회장과 만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4위 인구 대국인 인도네시아는 39세 이하 젊은층이 전체 인구의 61.4%를 차지하고 있어 성장 가능성이 큰 국가로 꼽힌다. 롯데 관계자는 “신 회장이 인도네시아에서 마트와 백화점 등 현지 사업장을 둘러보고 사업 확대 가능성을 면밀히 점검할 예정”이라며 “다음달 말 1심 선고를 앞두고 있지만 흔들리지 않고 정상적인 경영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