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언론, 트럼프 대통령과 이용수 할머니 포옹에 높은 관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포옹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포옹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언론은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신속하게 보도하며 커다란 관심을 보였다.

 
 교도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도착과 문 대통령의 평택기지 영접 등 관련 소식을 속보로 전했다. 통신은 청와대 공식 만찬에 위안부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초대됐다고 전한 뒤 “문 대통령은 한일 위안부 합의는 ‘국민 대다수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만큼 미국 측에 이러한 입장을 알리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독도 새우를 머리 사진으로 쓴 산케이신문 홈페이지[사진 산케이신문]

독도 새우를 머리 사진으로 쓴 산케이신문 홈페이지[사진 산케이신문]

 일본 보수 매체인 산케이신문은 홈페이지에 만찬 메뉴에 사용된 ‘독도 새우’를 첫 화면에 걸고 “한일간 문제를 들고 나와 긴밀한 미일 관계에 찬물을 끼얹고, 한미 거리를 좁히는 것을 노린 한국의 움직임”이라고 보도했다. 
 
 NHK도 이날 한미 정상회담 소식 등을 속속 보도했다. NHK는 “이용수 할머니가 트럼프 대통령과 가볍게 포옹, 짧게 인사를 나눴다”며 “청와대 당국자는 이 할머니를 만찬에 초대한 이유에 대해 ‘균형 잡힌 시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지지통신은 “위안부 한일 합의에 비판적 입장인 문 대통령으로선 위안부 등 역사문제의 존재를 확대시켜 합의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지 허물기를 꾀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 같다”는 평가했다.  
 
 마이니치신문도 이날 청와대 공식만찬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초청되고 독도 새우가 사용된 음식이 제공된 것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오후 브리핑에서 불쾌감을 표시하는 등 반발했다고 소개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