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550원의 행복… 쌀쌀한 날씨에 분주해진 연탄공장

 
‘연탄재 함부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 (안도현 ‘너에게 묻는다’ ). 연탄이 정겨운 겨울이 다가왔다. 20~30년 전 만 해도 연탄은 김장과 함께 겨울을 나기 위한 필수품이었다. 트럭과 손수레, 지게에 실려 옮겨진 연탄을 창고에 가득 쌓아야만 주부들은 한 시름을 놓았다. 골목마다 손수레, 지게에 연탄을 나르는 풍경이 정겹기도 했다.

대전 ㈜흥진에너지, 요즘 하루 평균 8만5000장 생산
생산 연탄 70% 가정용… 아직도 연탄 쓰는 서민 많아
연탄 한장 446원(출고가), 섬과 고지대는 배달비 추가

대전에서 규모가 가장 큰 흥진연탄 공장 입구. 공장 안에는 전국으로 연탄을 배달하기 위해 트럭들이 대기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에서 규모가 가장 큰 흥진연탄 공장 입구. 공장 안에는 전국으로 연탄을 배달하기 위해 트럭들이 대기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 2일 오후 2시 대전시 대덕구 신대동에 있는 연탄공장 ㈜흥진에너지를 찾았다. 공장 안에선 연탄 제조용 대형 윤전기 6개가 쉴새 없이 움직였다. ‘덜커덩~’ 하는 소리를 내며 기계가 한 번 움직일 때마다 연탄 2장이 수증기를 뿜어내며 컨베이어벨트 위로 실려 나왔다.
 
날씨가 쌀쌀해진 탓에 연탄 주문이 밀려들면서 요즘 연탄공장은 온종일 쉴 틈이 없다고 한다. 연탄공장의 대목은 10~12월 석 달간이다. 공장 안에선 모자와 마스크에다 귀마개까지 착용한 직원들이 윤전기가 찍어내는 연탄을 트럭으로 연신 옮겼다.
22개의 구멍을 통해 불이 올라오는 연탄. 연탄은 난방용, 조리용, 제설용으로 쓰이면서 버릴 게 하나 없는 최고의 연료였다. 프리랜서 김성태

22개의 구멍을 통해 불이 올라오는 연탄. 연탄은 난방용, 조리용, 제설용으로 쓰이면서 버릴 게 하나 없는 최고의 연료였다. 프리랜서 김성태

 
공장 밖에는 연탄을 배달할 트럭 10여 대가 줄지어 대기하고 있었다. 대전 시내를 비롯해 논산과 금산 등 대전에서 가까운 지역, 멀리는 수원까지 연탄을 배달한다. 충남 논산으로 연탄을 배달한다는 1t 트럭 운전기사는 “1000장을 실었는데 해가 지기 전에 도착해서 집집마다 들여놔야 한다”고 발길을 재촉했다.
 
도시가스와 기름보일러 사용이 늘면서 사양길로 들어선 연탄산업. 매년 주문이 줄고 있지만, 연탄은 여전히 상당수 서민에게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연료다. 이 공장에서 만드는 연탄의 70%가 가정용이다. 나머지 30%는 화훼농가나 식당(연탄 구이 등)에서 사용한다.
대전 흥진연탄 공장 뒷편에 쌓인 무연탄. 왼쪽과 가운데 더미는 무연탄, 오른쪽 더미는 성분을 분석해 연탄재료 상태로 만든 것이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 흥진연탄 공장 뒷편에 쌓인 무연탄. 왼쪽과 가운데 더미는 무연탄, 오른쪽 더미는 성분을 분석해 연탄재료 상태로 만든 것이다. 프리랜서 김성태

 
공장 뒤편으로 가보니 시커먼 무연탄이 산처럼 쌓여 있었다. 모두 연탄의 원료다. 대형 로더가 재료를 실어 공장 안으로 넣어주면 본격적인 연탄 만들기 작업이 시작된다.
 
이 공장에서 사용하는 연탄 원료는 강원도산 무연탄이다. 화력과 환경오염 등을 고려한 엄격한 기준 때문에 국내산 무연탄만을 사용한다. 강원도 탄광에서 무연탄을 실은 열차가 태백선~영동선~충북선~경부선을 타고 내려오다 대전역에 진입하기 전 별로로 만들어진 선로를 따라 공장 안으로 들어온다.
대전 흥진연탄 공장 내부모 모습. 왼쪽으로 길게 줄지어 선 윤전기가 연탄을 찍어내고 있다. 이 공장에서는 하루 8만5000여 장의 연탄을 만들어낸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 흥진연탄 공장 내부모 모습. 왼쪽으로 길게 줄지어 선 윤전기가 연탄을 찍어내고 있다. 이 공장에서는 하루 8만5000여 장의 연탄을 만들어낸다. 프리랜서 김성태

 
한때 10여 개가 넘었던 대전의 연탄공장은 이젠 3개만 남았다. 전국적으로는 48개 업체가 연탄을 만들고 있다. 주로 서울과 경기, 강원도에 집중돼 있다.
 
이 공장에서는 10~12월 성수기 때 하루에 8만5000장의 연탄을 생산한다. 2006년 15만장(성수기·하루 기준)의 절반 수준이다. 수요가 줄었기 때문이다. 요즘 연탄 한장 가격은 출고가(도매가) 기준으로 446원 25전이다. 정부가 고시한 가격으로 더 비싸게 받을 수 없다. 소비자 가격은 운반비에 배달비 등이 더해져 550원가량에 거래된다. 고지대나 섬 등은 배달비가 추가된다.
윤전기에서 찍어낸 연탄이 컨베이어벨트에 실려 공장 밖으로 옮겨지고 있다. 연탄은 대전도심과 충남, 경기도 지역으로 배달된다. 프리랜서 김성태

윤전기에서 찍어낸 연탄이 컨베이어벨트에 실려 공장 밖으로 옮겨지고 있다. 연탄은 대전도심과 충남, 경기도 지역으로 배달된다. 프리랜서 김성태

 
보통 일반 가정에서 겨울을 나기 위해서는 연탄 700~1000장가량이 필요하다. 불은 난방용, 조리용으로 쓰고 재는 제설용으로 사용한다. 버릴 게 하나도 없는 친환경 원료다. 연탄 한장은 8~12간 동안 열을 낸다. 도시가스·난방유(등유)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다. 가성비만 놓고 보면 연탄보다 좋은 연료가 없다.
 
이 공장의 근로자 대부분은 60대가 넘었다. 젊은 사람들이 일을 마다해서다. 요즘같이 일손이 달리는 겨울에는 계약직으로 2~3명을 추가 고용한다. 하루 5000장 정도만 찍어내는 비수기에는 하루에 6시간 정도 일한다. 한여름에는 주문이 없어 직원들에게 열흘 넘게 휴가를 보내주기도 한다.
연탄을 가득 실을 트럭들이 대전 흥진연탄 공장에서 출발 준비를 하고 있다. 전국으로 배달된 연탄은 한 장당 550원 정도에 소비자에게 팔린다. 프리랜서 김성태

연탄을 가득 실을 트럭들이 대전 흥진연탄 공장에서 출발 준비를 하고 있다. 전국으로 배달된 연탄은 한 장당 550원 정도에 소비자에게 팔린다. 프리랜서 김성태

 
㈜흥진에너지는 대전에서 가장 큰 연탄 제조업체다. 35년 전 김종광 대표가 광산업을 하던 부친의 뜻을 이어받아 공장을 인수했다. 80년대 초반 도심에 있던 공장을 대전시가 ‘민원이 끊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변두리인 신대동으로 이전시켰다. ‘연료단지를 조성한다’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사실상 반강제 이전이었다.
 
전국의 연탄공장은 현재 48개에서 계속 줄어들 전망이다. 정부가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기로 방침을 정해서다. 연탄 제조원가의 50%를 지원하던 국고 보조금도 2015년부터 계속 줄고 있다. 2020년에는 보조금이 한 푼도 나오지 않는다. 보조금이 줄면서 자연스레 연탄 가격도 올랐다. 지난해 80원이 인상됐고 올해도 인상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보다 100원가량 더 오를 것이라고 한다.
대전 흥진연탄 김종광 대표가 연탄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김 대표는 "연탄산업이 사양길이지만 소명의식을 갖고 연탄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 흥진연탄 김종광 대표가 연탄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김 대표는 "연탄산업이 사양길이지만 소명의식을 갖고 연탄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프리랜서 김성태

 
김종광 대표는 정부 지원이 없어져도 공장을 계속 운영할 생각이다. 김 대표는 “연탄을 만들면서 큰 이윤을 낼 수 없지만, 서민들에게 꼭 필요한 연료라는 자부심으로 공장을 운영한다”며 “우리가 만든 연탄으로 서민들이 겨울을 따뜻하게 난다면 더는 바랄 게 없다”고 말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보기 
굿모닝 내셔널

굿모닝 내셔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