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세계 컬처디자이너 청주로 모인다

'2017 세계문화대회' 로고

'2017 세계문화대회' 로고

전세계 컬처디자이너들의 글로벌 캠프 ‘2017 세계문화대회(Better Together 2017)’가 10∼12일 충북 청주 옛 연초제조창에서 열린다. 세계 곳곳의 공익활동가ㆍ문화예술인들이 함께 모여 서로 교류하며 감동과 영감을 나누는 자리다. 글로벌 문화운동 단체 월드컬처오픈(World Culture Open)과 청주시가 공동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충북도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전세계 50여개국에서 활동 중인 컬처디자이너 500여 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공감과 평화의 문화를 디자인하다’를 주제로 토론회ㆍ강연ㆍ체험 워크숍ㆍ미션게임 등을 진행한다. 집행위원장인 정달호 전 주이집트 대사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문화를 통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든다는 열린문화운동이 국내외적으로 보다 체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유명 인사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보는 기회도 마련됐다. 11, 12일 오후 2시부터 열리는 토크 콘서트 ‘씨토크(C!talk) 글로벌’에는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 『미움받을 용기』의 저자 기시미 이치로, 영화 ‘사랑해, 파리’ 제작자 엠마뉴엘 벤비히, 뉴욕 타임스퀘어 공공미술 프로그램 디렉터 데브라 시몬 등이 연사로 나선다. 10일 오후 6시 개막행사에는 르완다 음악가 장 폴 삼푸투와 한국 가수 김원중 등의 공연이 함께 펼쳐진다.  

10∼12일 옛 연초제조창서 ‘2017세계문화대회’
데니스 홍ㆍ기시미 이치로 등 50개국 500여명 참석

또 100여 개 프로그램이 동시에 진행되는 ‘컬처디자이너 스쿨&페어’에선 업사이클링ㆍ공예디자인ㆍ도시재생ㆍ공연예술ㆍ사회적 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컬처디자이너 활동 사례를 직접 보고 들으며 체험하고 배울 수 있다. 누구나 무료로 관람ㆍ참여 가능하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컬처디자이너=자신의 열정과 재능을 창의적으로 펼쳐 더불어 행복한 사회, 따뜻하고 희망적인 미래를 만들어가는 활동가를 말한다. 창의적 시민이자, 우리사회 작은 영웅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