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텍사스 총격범, 의붓아들 폭행해 ‘두개골 골절’…동물 학대도

 미국 텍사스 교회 총격범 데빈 패트릭 켈리(26)가 아내와 어린 의붓아들을 심하게 폭행한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텍사스 교회 총격범 데빈 패트릭 켈리와 사건이 발생한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침례교회. [CBS 홈페이지 캡처]

텍사스 교회 총격범 데빈 패트릭 켈리와 사건이 발생한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침례교회. [CBS 홈페이지 캡처]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켈리는 켈리는 뉴멕시코 주 홀로먼 공군기지에서 복무하던 2012년 부인과 자녀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공군 검사장이었던 퇴역 대령 돈 크리스텐센은 “켈리가 의붓아들을 두개골이 골절될 정도로 심각하게 폭행하고 아내도 폭행했다”며 “그는 의도적으로 그런 행동을 했다고 인정했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켈리는 2012년 11월 12개월 구금 선고를 받고 가능한 가장 낮은 계급으로 강등됐다. 이후 2014년 공군에서 불명예 제대했다.
 
켈리는 제대 후 2014년 4월 텍사스 주에서 대니얼 리 실즈와 재혼했다.  
 
몇 개월 후에는 콜로라도 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에 유권자 등록을 했는데, 당시 켈리가 캠핑카에 묶어놓고 기르던 개의 머리를 가격해 경찰이 출동한 적도 있었다고 한다. 켈리는 2014년 8월 동물 학대 혐의로 기소됐고, 이 사건은 기각됐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